1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향해 “지금 험한 꼴 다 당하고 있다. 이 꼴 저 꼴 보지 말고 빨리 나와서 새집을 짓자”고 했다. 


● 박지원이 손학규에게 "신당을 창당해 만나자" ●

이날 박 의원은 보궐선거 이후 제기된 손학규 퇴진론에 대해 “물과 기름 사이에 같이 있지 말고 평화당으로 들어오는 것이 제일 좋다. 그렇지 않다면 신당을 창당해 만나는 것도 좋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이디어 차원에서 이런 것이 이야기되고 있고, 구체적으로 진전되는 것은 없다”며 “서로 급하니까 제3지대는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한국당을 두고 ‘변화할 의지가 없어 보인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는 “유 의원은 ‘나는 한국당으로 가지 않는다’고 선언한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을 지키겠다는 뜻으로 본다”고 추정했다. 
 

● 박지원, "안철수는 추수만 하려고 해" 비난 ●

이어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서는 “금년 내 돌아올 것으로 본다. 바른미래당이 손학규 대표와 유승민 의원 간 매듭을 짓고, 농사를 지어 놓으면 추수하러 올 것”이라며 “그 분은 추수만 하려고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제가 볼 때 안 전 대표는 진보 쪽으로 오지 않는다. 안 전 대표가 귀국해서 정치로 돌아오면 유 의원과 함께 보수의 기치를 들고 호시탐탐 한국당 의원과 통합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며 “만약 그렇게 되면, 손 대표의 입지는 더 약화할 수 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민주평화당과 안 전 대표가 손잡을 가능성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적어도 많은 의원들이 그렇게 (연대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저도 그 중 하나”라며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말라는 것이고, (그것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제게 가르쳐 준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1. 신사마 2019.04.30 14:10

    이 두 영감탱이들은 죽지도 않나?

    꼬라지도 보기실타,
    제발 좀 들어가라,
    마이 해뭇다 아이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