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서울 영등포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2․ 27 전당대회 출마 기자회견을 가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우리는 ‘정치인 박근혜’를 넘어서야 한다.", "노무현의 결기가 필요하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오 전 시장은 "한국당은 이제 사람 중심이 아닌 가치 중심의 미래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오 전 시장은 또 “단일대오의 보수 대통합과 혁신을 이뤄내 내년 총선에서 저들을 응징하고, 그 힘으로 정권을 탈환하려 한다”며 출마의 변을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전국적인’ 국민들의 지지이다. 설령 영남의 65석을 석권한다 하더라도 수도권의 122석에서 과반을 확보하지 못한다면 우리 모두의 희망인 정권 탈환은 한낱 꿈에 머물 것”이라며 “한국당에는 변화와 반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지도자 한 사람을 중심으로 권력을 좇아, 편 가르고 싸워왔던 구태정치의 과거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며 “이명박, 박근혜로 나뉘어 싸워왔던 지난 10여년부터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서 “국민적 심판이었던 탄핵을 더는 부정하지 말자. 불행히도 대통령으로서 박근혜는 국민들과 당원들의 바람에 큰 실망을 안겨드린 게 사실”이라며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헌법적 가치에 부응하게 사용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우리는 ‘정치인 박근혜’를 넘어서야 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극복해야 한다”며 “박 전 대통령을 극복할 수 있어야 보수정치가 부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은 그 일가가 뇌물수수 의혹을 받자, 스스로 ‘나를 버리라’고 했다. 그런 결기가 없었다면 폐족으로 불렸던 그들이 지금 집권할 수 있었겠냐”며 “이제 박근혜, 이름 세 글자를 표를 얻기 위한 수단으로 의지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박근혜냐, 아니냐의 논쟁으로 다음 총선을 치르기를 민주당은 내심 원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 프레임으로 걸어 들어가는 순간 총선은 참패”라며 “한국당이 ‘정직한 보수’ ‘합리적인 보수’ ‘유능한 보수’ ‘따뜻한 보수’로 변했다는 모습을 확실히 보여드릴 수 있어야 국민들께서 다시 한번 우리에게 기회를 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세훈이 좌파들이 씌운 프래임을 깰 생각을 하지않고, 오히려 그 속에 갇혀 좌파들과 똑같이 우파진영을 비난하고 있다. 보수의 당 대표로 나선 사람이 박근혜 타도, 노무현의 결기라? 한국당 당원들은 바보가 아님을 어서 증명하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