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 중단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어떤 상황에서도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최선희 부상의 발언만으로 현 상황을 판단할 수 없다.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밝힌 데에서 나아가 우리 정부가 협상의 중재자로서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한편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연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북한의 행동은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으로 밖에 안보인다. 왜냐하면 북한은 이미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의지가 없음을 내비쳐 협상이 결렬 된 가운데, 대북제재 강도가 한층 더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는 북한이 궁지에 몰릴 때 늘 써오던 협박전술 앞에 “어떤 상황에서도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과연 이 기막힌 대처에 대한민국 국민들도 덩달아 속아줄까? 제발 그정도 호구는 아니길 그저 바랄 뿐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