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복수의 여권관계자에 따르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3차 판문점 북-미 정상회담 직전 여권 인사들에게 “북한이 미국과의 양자 담판으로 비핵화 협상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고 싶어한다”며 “향후 핵 관련 논의에서는 한국이 빠지는 게 좋겠다”고 요구한 사실을 동아일보는 전했다.


● 북한 "한국은 중재자 아니다" ●

비건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수행하기 위해 지난달 27일 입국한 뒤 북측과 3차 북-미 정상회담 조율자 역할을 맡았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북한의 비핵화를 두고 중재자 역할을 자처했다. 그러나 북한의 이런 요구는 향후 비핵화 논의에선 더 이상 한국의 중재를 거치지 않겠다는 뜻이다.

한 외교 소식통은 “‘하노이 노딜’ 과정에서 서로 메시지가 뒤섞이는 등 적지 않은 혼란도 발생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2월 하노이 회담에서 미국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북한은 5건의 유엔 제재 해제를 각각 요구한 상황이다.


● 북한이 중국, 러시아 두려워 한다던 '가로세로연구소의 보도' 무게 실리나? ●

이와 함께 북한은 비건 대표에게 “제재 완화 논의 과정에서 중국, 러시아를 너무 의식하거나 고려하지 말라”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2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난 30일 판문점에서 이뤄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깜짝 만남은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긴급 도움을 요청해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라고 분석한 산케이 신문의 기사를 소개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강용석 가로세로연구소 소장은 "최근에 북한과 중국 국경에서 중국.러시아가 합동 군사 훈련을 한 것을 두고 김정은이 굉장히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보도한 산케이 신문의 기사 내용을 전했다.

강 소장은 또 "김정은이 (중.러 합동 훈련을) 북한에 대한 침공으로 의식하고 오히려 트럼프에게 도움의 손을 뻗친 것이란 게 산케이 신문의 분석"이라면서 "이런 분석을 우리(한국 언론)는 전혀 안하고, 우리 입장에서만 생각한다. 예를들어 북한이 어떠한 행동을 하면 무조건 중국과 러시아의 도움하에서만 한다고 가정하지만, 오히려 북한 입장에서는 (위와같은) 중국과 러시아의 침공도 우려한다"고 설명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