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한선교 전 사무총장 후임에 이진복(62⋅부산 동래) 의원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지난 2007년 대선 때 박근혜 캠프에서 부산지역 조직총괄본부장을 맡았으나, 2016년 말 탄핵 정국 때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 창당에 참여했다. 이어 2017년 대선 직전 한국당에 복당했다.

이러한 친(親)바른미래당 성향을 가진 이 의원이 내년 총선의 공천 실무와 당 인사⋅재정 업무를 총괄하는 사무총장까지 맡게 된 것이다. 현재 이 의원은 황교안 대표의 상임특보단장을 맡고 있다.

이 의원은 2008년 18대 총선 때 부산 동래에서 당선된 이후 내리 3선을 했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 보좌관 출신으로 김영삼 정부 때 청와대 민정비서실 행정관과 정치특보국장 등을 했다. 이어 부산 동래구청장을 거쳐 국회에 입성해 국회 정무위원장 등을 지냈다.
  1. 물끄러미 2019.06.24 13:48

    정말 약아빠진 사진과 글입니다.

  2. 안단테 2019.06.24 16:33

    선교야 너 약삭 빠른거 이 형이 잘 아는데 빨랑 빠져 나와라 멀 망설이냐? 거기서 얼쩡거려 봤자 죽는 날 확정 멀곤 남는 것 없다

  3. 김소림 2019.06.24 22:00

    결국 찬탄 한국당
    반탄 우리공화당
    탄핵 배신자의 말로는 정해져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