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가로세로연구소는 유투브를 통해 지식채널e, 다큐프라임 등을 연출한 PD 출신 한 모 EBS 노조위원장의 성폭력 사실이 담긴 피해자 A씨의 제보 메일을 공개했다.

가로세로연구소가 공개한 메일에서 A씨는 자신을 "20년 넘게 EBS에서 일하고 있는 음악 감독"이며 "그동안 지식채널e, 다큐프라임, 한반도의 공룡, 등을 맡아 수상한 경력이 있는 프리렌서"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A씨는 "작년 제 개인 공간에 다짜고짜 찾아온 한 부장이 강제로 껴안고, 키스하고, 침대에 누워 여기서 자고 가겠다며 고집을 피우고, 같이 팔베게 하자는 등 수 회에 걸쳐 강제 추행을 하였다"고 밝혔다.

그래서 A씨는 "EBS 상급자 및 동료에게 메일이나 상담으로 문제제기하였으나, 다들 모론척 하거나 덮으려고 하였다"면서 심지어 "너 더이상 EBS에서 일안할거냐고 협박도 있었고, 달래는 사람도 있었다"고 적었다.

A씨는 이어 "둘이 연예해놓고 지금와서 왜 이러냐는 등, 여자가 헤프다는 등, 시간이 지나자 이상한 여자로 소문이 나기 시작하더니 이유없이 프로그램에서 짤리기 시작했다"며 "처음엔 우연이려니 했는데, PD들 사이에서 소위 제가 기피인물로 찍혀있었다"고 적었다.

A씨는 "아무죄도 없는 내게... 억울했다"며 "(한 모 부장은) 처음에 시인하더니 (시간이 흐르니)거짓말만 하고, PD집단은 악하게 갑질 하고 있고, 성추행의 조직적 은폐를 시도하고 있었다"고 적었다.

A씨는 "매우 억울하고 분노했다"면서 "(EBS측에) 성문제 제기를 했고, 6월 17일 열린 성고충처리위원회 결과는 (한 모 부장의) 파면 또는 해임으로 결정났다"고 적었다.

이어 "사측에서 3명, 노측(노조)에서 3명이 참여한 성범죄처리위원회에서 (한 모 부장의) 성추행에 대한 '인정' 결과가 나와 파면 또는 해임으로 결정됐고 다음 절차인 징계위원회로 넘겨졌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EBS노조와 PD협회가 예전에 노조위원장을 지낸 한 모 PD를 보호하기 위해 얼마전 두달 밖에 안 된 본부장들을 교체하면서까지 한 모 PD 구하기에 나섰다고 한다"면서 "저는 죄를 지었으면 엄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EBS PD들의 악을 은폐하려는 움직임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성폭력 피해자인 A씨는 글 말미에 "저는 외롭고 무섭다"며 "제발 도와달라"고 적었다.

가로세로연구소에 따르면, 해당 제보 메일은 여러 언론사에게 전달 됐으나 현재까지 전혀 보도되지 않고 있다. 심지어 해당 블로그(진주모)를 통해 제보자의 메일을 23일 게시하였으나, 관련자측의 중지요청으로 네이버와 다음에서 임시 게시 중지 요청이 들어간 상태다.

그러나 해당 글 복원 요청 및 재게시 요청을 네이버와 다음측에 각각 다시 한 상태고, 네이버는 복원이 바로 승인 돼 30일 안에 재게시 될 예정이며, 다음은 검토 중에 있다.

이어 25일 해당 글을 다시 게시했지만, 26일 바로 관련자측에서 중지 요청해 임시 게시 중지 요청이 들어간 상태다. 해당 글 또한 바로 네이버와 다음에 각각 재게시 요청을 해둔 상태다.
  1. 수구좌파척결 2019.06.26 23:27

    완전 공산주의네.
    좌빨들은 노조위원장 만드는것도 공산주의식 1인후보 추대.꼭 북한 인민위원회같아

  2. 고로 2019.06.27 08:18

    촛불정신 투철한 촛불실세 건드리면 적폐로 몰려 처단당하는게 촛불민주주의사회인거 모르셨어요??

  3. 참나 2019.06.27 09:58

    교육채널 맞냐 범죄자 감싸주는 집단이 무슨 교육채널을 한다고ㅉ 가해자 감싸주는 집단들까지 죄다 해임해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