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한겨레 신문은 윤중천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별장에서 성접대를 했다"는 증언을 검찰이 수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지만, 당시 수사 단장이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수사기록물엔 윤석열이란 이름은 나오지도 않는다"면서 "나에게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보도가 나가 유감"이라고 말했다.


● 대검찰청 "중요한 수사(조국) 앞두고 음해기사 내보낸 한겨레에 민형사상 조치 취할 것" ●

한겨레는 또한 2013년 당시 김학의 1차 수사단 수사기록에 '윤석열'이란 이름이 나오지만 '김학의 별장 성접대·성폭력 의혹' 사건 수사단(단장 여환섭 대구지검장)이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채 재수사를 매듭지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대검찰청은 이날 한겨레의 보도에 대해 "완전한 허위사실이며 윤 총장은 윤중천씨와 면식조차 없고 별장에 간 적도 없다"며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 이런 근거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 무근으로 판단했었다"고 밝혔다.

대검은 또한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보도가 나온 것을 두고 "중요한 수사(조국)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다. 이러한 근거없는 허위 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하여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취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 당시 재수사단 단장 "나에게 사실 확인도 않고 내보낸 (한겨레) 유감"... 한계레는 뭐가 그리 급했나? ●
 
당시 김학의 재수사단 단장이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김학의 전 차관 관련 과거 수사기록에 윤석열이란 이름은 나오지 않는다"며 "대검 검찰과거진상조사단 보고서에 '윤석열'이란 이름이 짧게 언급돼 수사 과정에서 윤중천씨에게 물었지만 윤씨가 '조사단 위원에게 그렇게 말한 적이 없고 윤석열은 전혀 모르는 사람'이란 답변을 받았으며 윤중천씨와 관련한 모든 자료에 '윤석열'이란 이름은 등장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여 지검장은 "나에게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보도가 나가 유감이다"며 "윤 총장과 윤중천은 아무런 관계가 없다. 그것이 수사단의 결론이며 관련 사건을 덮으려고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 윤석열 임명한 문재인과 더불어민주당, 자신들 수사하자 비난 -> 조국과 주진우의 은밀한 만남 -> 그후 한계레의 '윤석열 별장 접대' 보도●

앞서 자유한국당, 우리공화당 등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 총장을 임명 강행한 바 있다.

그런데 윤 총장이 임명된 후, 검찰의 칼날은 조국 일가의 비리와 청와대로 점점 향해 갔다. 그러자 윤석열을 총장으로 임명했던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을 비난하기 시작했다.

그래도 윤 총장은 초지일관 조국에 대한 수사의 끊을 놓지 않았다. 이에 조국 법무부 장관은 '나꼼수'로 알려진 주진우 기자를 6일 만난다. 장소는 '정동1928 아트센터'로 노무현 청와대에서 홍보수석실 행사기획비서관을 지낸 윤훈열씨가 대표로 있는 곳이었다.

이후 사실관계 확인도 안된 아님말고식 자극적인 기사가 나온 것이다. 누가봐도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중인 윤석열에 대한 음해 기사가 맞다. 대중에게 의문만 불어넣고 사실을 무시하는 언론사 한겨레... 누구의 사주를 받고 움직인건지 반드시 수사가 필요해 보인다.
  1. 지혜로운 맘 2019.10.25 09:22

    주진우.
    나꼼수.
    박근혜정권때 세월호참사와 이명박의 비리 파헤치던 기자 아닌가?
    결국 거기까지였구나.
    언론인이 아니라 문빠였던거였나??
    정말 참 무서운 사람들이네 대중을 속이고 뻔뻔하게 .......... 이제 속여왔던 대중에게 심판받을거다

  2. 지혜로운 맘 2019.10.25 09:23

    지켜본다 뭐가 '진실'인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