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황희석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을 만나 '검찰개혁 추진 경과 민 향후계획' 보고를 받는 장면. [사진=청와대]


30일, 열린민주당 소속 황희석(54) 전 법무부 인권국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 새끼들이 이천 화재에 개입한다고 언플(언론플레이)하는 이유가 직접수사 범위를 넓히려고 하는 작업"이라는 막말과 음모론이 담긴 글을 공유하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천 화재 수사 지휘를 비난했다.

황 전 국장은 페이스북에 "총장의 장모와 처의 사기 범행과 은폐 시도에 대한 수사, 총장 처의 주가조작에 관한 수사, 채널A와 검사장 정치공작 수사, 윤우진의 뇌물수수 사건에 대한 총장 본인의 관여 문제에 대한 수사, 그리고 조만간 또 제기될 것으로 생각하는 검사들의 의도적인 수사 각본 흘리기 공장에 대한 수사"를 언급하며 "이런 것들이 이천 화재 수사 지휘와 언론의 대대적 받아쓰기로 잊혀지고 지워질 것이라 생각하면 오산"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의 정치검찰이 온 국민으로 하여금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해준 것 하나는 인정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당선자도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총장의 이천 화재 수사 지휘' 관련 기사를 공유하면서 "검찰의 속셈과 이에 놀아나는 언론의 현실"이라고 음모론을 펼쳤다.

이에 대해 검찰의 한 관계자는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사회적 약자들의 참사는 안중에도 없는 것 같다"며 "38명이 사망한 사건까지 검찰총장 공격에 이용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이날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이천 물류창고 화재의 수사 지휘를 위해 수사본부를 편성했다. 참사 매뉴얼에 따라 서둘러 실시간 지휘·지원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윤 총장도 중대한 사안으로 판단, 실시간으로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그런데 이같은 검찰을 향해 언론플레이라고 비난하다니 사람 새끼인가? 국민은 갑작스런 화제로 38명이나 목숨을 잃었는데 그걸 수사 지휘하겠다니깐 검찰을 새끼라고 부르며 음모론을 펼치는 사람들... 도대체 누가 이들을 뽑았나...

  1. 정영채 2020.08.31 09:02

    너....어린놈이 (짝대기) 찌르고 사냐 ?
    검찰 새끼들....?
    (나경원) 치마 들추는 꿈 으로 ~~
    -멍- 때리며 헤벌쩍 살던 놈이 ....
    up grade 해서 (성폭) 가면 되잖아 새끼야 !
    비댄지 , 수세식인지 그것도 ( 빠찌 ) 라고 달더니....
    이 새끼 비데 , 수세 도 아닌 , 걍( 퍼~어...똥 ! ) 이네 ?
    ㅋ-ㅎ ( 인꿩국짱 ?) 주뒝이 가 마바리 새끼야 ....
    이놈 ( 검찰개혁추진단장?) 은 -팽-당했구나.
    (어떤 검사 놈인지 쌍판때기를 날려 버리겠다 !)
    네가 한 말이지 ? 너 - 맞짱 - 좀 까냐 ?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 가 시킨다더니....

    네 놈이 의협회장 ( 살해협박 ) 했던 그대로
    (묻어) 야 되겠다. 강우기 도 ...
    (사세밀) 처 먹으려면 그러든가 !
    걍 (후끈뜨끔) 하고 끝 !
    (회사) 는 ( 흔적없이 깔끔하게 ! )
    •社訓•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