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전 더불어민주당(현 무소속) 손혜원 의원은 자신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 등 28명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 취재 결과 전남 목포시 근대역사문화공간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손 의원 가족과 지인들이 부동산을 집중 매입하던 시기에 금융권에서 11억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확인돼 의혹이 일었다.

또한 손 의원 동생 손현씨는 "기존에 밝혀진 24건(투기 의혹) 외에 누나의 차명 부동산 7곳이 더 있다"고 밝힌 한 바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공산주의 활동을 했던 손 의원 부친이 어떻게 자유 대한민국 독립 유공자가 될 수 있었는지, 과정 중 특혜 의혹이 있었는지와 관련해 검찰은 국가보훈처를 압수 수색하는 등 전방위적으로 수사 중이다.

그리고 중앙박물관 관계자에 따르면 손 의원은 2017년부터 중앙박물관에 민속박물관에서 보존처리를 담당하는 학예연구사 A씨(지인의 딸)를 받으라고 여러 차례 압박을 한 의혹도 받고 있다.

또 있다.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 도중 손 의원은 휴대전화를 꺼내 지인으로 보이는 김모씨에게 ‘자개장’을 파는 모습이 일요시사 카메라에 찍혀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이렇듯 수많은 의혹과 문제가 있지만 해명과 사과는 커녕 국민을 극우라 칭하며 고소했다. 손 의원 측은 보도자료에서 "극우 유튜버와 일베 회원 등 피고소인들은 '손 의원이 목포에 차명 부동산을 매입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욕설 방송을 하는 등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모욕했다"고 주장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