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 발인이었던 전날 평안남도에서 동해로 초대형 방사포 2발을 쏜 것과 관련, "타이밍 한 번 아주 괘씸하다. 도대체 예의와 도리가 없어도 이렇게 없나, 정말 기가 막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북한은 대한민국을 약이라도 올리듯 (문 대통령에게) 조의문을 보내고 그 다음날 초대형 방사포를 3분 간격으로 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한 정권의 냉혈한 민낯이라 생각한다. 슬픈 생각마저도, 아픔도 북한은 파고든다"며 "북한에는 어떤 기대도 가질 수 없다. 더 이상 기다려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문 정권은 대북정책의 기조와 뿌리를 원점에서 재검토하라"며 "날로 고도화하는 북한의 미사일 능력에 대한 근본적인 방어체계 마련에 머리를 맞대야 할 시점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법무부의 언론검열 훈령에 대해 "이것이 법무부 결정이라 보지 않는다. 중대한 언론탄압 훈령, 언론검열 훈령을 어찌 법무부에서 자체적으로 마련하겠는가"라며 "근본 원인은 이 정권의 천박한 언론관에서 시작된 것이다. 정권에 불리한 수사가 밖으로 새어 나가지 못하게 막으려고 조선총독부 수준의 검열을 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훈령 꼼수를 원천 차단하기 위한 검찰청법 개정, 국회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국회가 심사 중인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선 "절대 통과시켜줄 수 없는 망국 예산"이라고 했다. 이어 "1원도 허투루 통과시켜주지 않겠다"며 "특히 좌파 세력의 나눠먹기식 예산, 북한 퍼주기 예산, 총선용 현금 퍼 쓰기는 전액 삭감이 목표"라고 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