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와 인터뷰를 하고 있는 조슈이 웡.
홍코보안법 반대 시위하던 학생.


2014년 9월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요구하는 홍콩 민주화시위 ‘우산혁명’을 이끈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24)은 중국 공산당의 홍콩 국가보안법 실시로 일어난 홍콩 민주화 운동과 관련해 침묵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어떻게 인권변호사 출신 대통령이 침묵할 수 있죠?"라고 말했다.

조슈아 웡은 지난달 29일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지금까지는 홍콩 감옥에 갇혔지만 (홍콩 국가보안법이 실시되면) 난 베이징(北京) 감옥에 갇힐 것이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웡은 이날 인터뷰에서 “과거에는 홍콩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비판해도 ‘표현의 자유’로 보호받았지만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시행 이후에는 누구든 경찰에 잡혀가 고문당할 수 있다. 결국 홍콩이 아닌 중국에서 기소당할 것”이라며 “이 점이 보안법으로 인한 가장 큰 변화”라고 우려했다.

보안법 통과 이후 처음 한국 언론 인터뷰에 응한 웡 비서장은 “보안법은 시위자들뿐 아니라 언론인, 시민단체, 시위 지도자들을 목표로 삼고 있다. 홍콩 자치는 이름만 남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안법 이후 홍콩의 상황이 40년 전 한국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보다 더 악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안법 통과 다음 날인 지난달 29일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는 웡 비서장, 홍콩 반중매체 핑궈일보 사주 지미 라이, 야당 민주당의 초대 대표인 마틴 리 등 주요 반중 인사를 체포 대상으로 지목했다.

웡 비서장은 홍콩 보안법에 입장을 내지 않은 한국 정부에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는 “인권 변호사였던 문재인 대통령이 어떻게 침묵을 지킬 수 있느냐”라며 “문재인 정부가 이익을 좇아 인권을 짓밟아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음주 수백, 수천 명의 홍콩 시민들이 다시 거리로 나와 전 세계에 ‘항복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며 “40년 전 광주처럼 홍콩을 지지해주기를 한국 국민에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국제사회에서도 중국 공산당을 겨냥한 비판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23일 홍콩의 마지막 총독 크리스 패튼(홍콩 이름 펑딩캉·彭定康) 등 세계 각국 정치인 186명이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중국의 홍콩 보안법 강행을 반대했다고 보도했다.

성명에서는 “홍콩 국가보안법은 홍콩의 자치와 법치, 기본적 자유를 공격하는 것으로 홍콩반환협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5.18 등 자칭 독재 정권에 저항해 민주주의를 지켰다던 대한민국 대통령을 포함해 운동권 출신 의원들은 침묵했다.


  1. mannylee 2020.06.03 07:00

    내가 대통령하려고 인권했지 인권 그런거 관심없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