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CBS 의뢰)과 18일(tbs 의뢰) 두 차례에 걸쳐 여론조사를 실시한 리얼미터의 여론조사에서 35억원대 주식을 소유해 논란이 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을 찬성하는 여론이 '단 이틀'만에 대폭 상승한 것으로 조사돼 논란이 일고 있다.


● 단 이틀만에 여론이 확 달라졌다? ●

리얼미터는 첫 번째 조사(지난 12일 전국 성인 504명 설문)에서는 이 후보자가 헌법재판관으로서 부적격하다는 응답이 54.6%, 적격하다는 응답이 28.8%로 ‘부적격’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그런데 두 번째 조사(지난 17일 전국 성인 501명 설문)에서는 이 후보자 임명에 찬성하는 의견이 43.3%, 반대하는 의견이 44.2%로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얼핏보면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과 비슷한 수치다.


●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와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이 '의견일치?' ●
  
리얼미터는 이에대해 “닷새 전에 실시한 이미선 후보자의 적격성 조사결과에 비해 긍정 여론이 큰 폭으로 증가한 반면, 부정 여론은 크게 감소한 것”이라며 “여론이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 것은 이 후보자 측의 적극 해명 등에 따른 기류 변화가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덩달아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도 19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후보자 임명과 관련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니 임명 찬성 여론으로 호전됐다. 국민이 주식거래 위법성 불법성 드러난게 없다고 확인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려는 데에 두번째 여론조사가 큰 보탬이 됐을 것으로 보인다.


● 여론조사 전문가, 두번째 조사는 문 대통령이 잘 했느냐 못 했느냐를 물은 것, 그러므로 두번째 조사 결과가 문 대통령 지지율과 비슷하게 나온 것 ●

첫 번째 조사에서 리얼미터는 “최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이미선 후보자의 헌법재판관으로서의 자격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고 물었다. 
  
하지만 두 번째 조사에서는 “여야 정치권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임명을 두고 대립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이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국회에 다시 요청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선 후보자를 헌법재판관으로 임명하는 데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고 질문했다. 
  
첫번째 질문은 이 후보자에 대한 순수한 개인적 의견을 물어본 것이지만 두번째 문장에선 두번이나 문재인 대통령이 등장하면서 정치적 성격이 가미된 것이다. 즉 두번째 질문에선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정치적 입장에 따라 답변이 달라질 가능성이 커진 셈이다. 

여론조사 전문가인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도 “두 여론조사는 다른 조사여서 일대일로 비교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배 소장은 “여론조사에선 응답자의 답변이 질문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데, 이것을 ‘질문 효과’라고 한다. 첫번째 조사의 질문은 이 후보자에 대한 긍정ㆍ부정 판단이 기준이다. 두번째 조사는 문 대통령의 판단이 기준이 된다. 문 대통령이 잘 했느냐, 못 했느냐를 물은 것이다. 이 때문에 두번째 조사 결과가 문 대통령 지지율과 비슷하게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 야당, "문제를 뻔히 알면서도 왜곡된 여론을 내놓는 해당 기관(리얼미터)에 대해서도 유감" ●


야권도 두 조사를 일대일로 비교하는 것은 아전인수격 해석이라는 비판을 제기하고 있다. 두 여론조사의 설문문항이 완전히 바뀌었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다른 두 가지의 질문을 놓고 마치 동일 선상에서 질문을 던진 뒤 여론이 바뀐 것처럼 호도하는 것은 중대한 문제가 있다. 이런 문제를 뻔히 알면서도 왜곡된 여론을 내놓는 해당 기관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순방지인 우즈베키스탄에서 전자결재로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임명 강행했다.
  1. 고로 2019.04.19 19:29

    촛불정신으로 봐라보면 여론조작이 아니라 민주화운동임을 알수 있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