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서울시가 용역깡패 동원 의혹을 산 '포스원코리아'라는 사실상 '유령업체'와 1억8천여만원의 수의계약을 맺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뉴데일리'는 단독으로 입수한 서울시와 포스원코리아가 맺은 계약 내용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포스원코리아는 다른 업체의 사무실에 방 한 칸을 빌려 쓰고 있었으며, 실제 근무하는 사원은 없었다. 심지어 홈페이지는 지난달 27일 이후 폐쇄되었으며 방 한 칸 사무실엔 전화 조차 없었다.

뉴데일리측은 이와 관련 서울시의 견해를 묻기 위해 지난 11~17일 6일에 걸쳐 소관 부서인 서울시 재무국 재무과에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다. 그러나 서울시 측은 한 차례도 응답하지 않았다. 

한편 포스원코리아는 1차 행정대집행 당시 우리공화당 당원들에게 폭력을 휘둘러 “용역깡패가 동원됐다”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우리공화당은 당시 “조선족 말투와 행색을 한 자들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당원들에게 각목을 휘두르고 멱살을 잡는 등 폭행했다”고 했다.

앞서 뉴데일리는 당시 촬영 영상을 토대로 족히 100kg 이상 거구의 남성들이 60~70대 노인의 멱살을 잡거나, 각목을 휘두르는 모습을 확인해, 이를 단독보도한 바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