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국가보훈처가 피우진 처장의 "김원봉에게 국가유공자 서훈을 주는 것은 국민 대다수가 바라고 있다"는 최근 국회 발언의 근거로 '관련 영화가 흥행했다'는 식의 답변을 국회에 보낸 것으로 알려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


●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영화 암살 흥행했으니, 김원봉에게 서훈"

피 처장은 지난달 26일 국회 정무위에서 그같이 발언했지만 당시 근거 자료를 제시하진 않았다.

이후 보훈처는 국회 답변서에서 "'대다수의 의견'이라는 표현은 다음과 같은 사회적 분위기를 염두에 두고 답변한 것"이라며 "2015년부터 김원봉 선생의 독립운동에 대한 재평가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문화계·언론·학계에서 다양하게 제기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5년 개봉된 영화 '암살' 흥행을 계기로 재조명 여론이 확산됐다고 했다.


● 영화 암살을 보고 감명받은 문 대통령 페이스북도 근거로 제시...●

문재인 대통령은 2015년 영화 암살을 보고 "김원봉 선생에게 마음속으로나마 최고급의 독립유공자 훈장을 달아드리고, 술 한잔 바치고 싶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보훈처는 또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지만, 김원봉 선생이 창립한 대표적인 항일 무장 단체인 의열단 100주년이기도 하다" "보훈혁신위원회에서 김원봉 선생 서훈 추진을 권고했으며 독립기념관에서 전문가 토론회도 개최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원봉 선생 주요 언론 보도'라며 서훈에 긍정적인 매체의 기사 리스트 22건을 보내왔다. 서훈과 관련된 비판적인 보도도 많았지만 입맛에 맞는 보도만 추려 보낸 것이다.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이와 같은 사실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어처구니없는 궤변이며 국회·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했다. 지 의원은 "영화 암살을 국민 1200만명이 봤다고 하는데 영화를 본 사람 전원이 김원봉 독립유공자 서훈을 찬성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문제가 되는 독립유공자 서훈 관련 얘기는 하지도 않고 엉뚱한 해명을 하고 있다"고 했다.
  1. 고로 2019.04.11 16:10

    왜 김원봉만 독립유공자인가요?? 보천보전투로 명성 날리신 김일성 수령님이야 말로 진정한 독립유공자시죵~~ 김원봉처럼 이념 따지지 말아야종~~~ 사실은 김일성 수령님을 대한민국의 독립유공자로 모시고자 사전 다지기로 공산주의자 김원봉을 먼저 들이미는거 모르는 흑우 없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