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문재인 정부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대한민국 반도체 핵심소재 등에 대한 수출을 규제하는 조치를 내리자, 좌성향 커뮤니티 중심으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일본 연예인 퇴출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내 특유의 반일 감정을 이용해 표 얻기에 급급한 나머지, 위같은 외교참사가 일어났다. 그런데도 이들은 이러한 사실을 모른척하거나 의도적으로 감추기만 하고있다. 그 결과 일본제품 불매 운동을 벌이다가 이제 애꿎은 일본 연예인 퇴출 운동까지 거론하는 중이다.

그러나 좌파 래밍 일부가 이러한 이성이 결여된 운동을 벌인다고한들 앞으로의 대한민국 경제에 무슨 도움이 될까? 물론 이들은 반일 운동을 했다는 자위감을 얻을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한일 관계는 더 악화될 것이며, 대한민국은 앞으로 더 큰 제재 또는 한일 관계악화로 화만 당하리란 것은 불보듯 뻔한 일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일본 정부는 일본 기업이 입을 손해를 충분히 보상해줄 수 있다. 물론 일본 정부도 소모성 지출을 해야겠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대한민국 길들이기에 투자한 아베식 투자가 성공할 공산이 크다. 반면, 대한민국은 삼성과 올해초 유일한 흑자 기업 하이닉스의 손해를 감당할 수 있을까?

다른 돌파구(?)로 최근 '무상'을 좋아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반일 감정을 이용해 대대적으로 광고를 하고 있다. 이번에 일본 정부가 제재한 반도체 핵심소재 등 관련 제품을 다른 국가가 만들겠다고 하면 그 부지를 국민의 혈세로 무상으로 제공해주는 것은 물론 현금까지 지원해 주시겠단다.

그런데 만약 그 무상 부지를 얻는 쪽이 중국 기업이라면 어떨까? 삼성과 하이닉스 다음 경쟁력을 갖춘 기업들이 대부분 중국기업이기에 당연히 중국이 얻을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사드 보복을 금새 잊은 건 아닐거라 본다. 결국 어떤 국가가 들어오든 지출과 위험 요인은 뒤따르기 마련이다. 이렇듯 맞물려있는 지구촌에서 자립이란 허울 좋은 말은 그저 고립을 초래할 뿐이다. 더군다나 수출을 업으로 삼는 반도국가에서 자립을 외치는 정치인이 있다면 "호구의 표를 내 정치에 이용 하겠다"는 출사표쯤으로 봐도 무방하다.

자, 이제 '개.돼지' 또는 '래밍'으로 불리기 싫다면, 정치가 만들어 둔 함정에서 그만 벗어나야 되지 않을까? 부디 정치인들이 꾸며둔 반일 감정에서 벗어나 우리 후손의 터전인 대한민국의 국익을 최우선시하는 이성적인 국민, 진짜주인으로 거듭나길 소망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