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북한 원정을 마치고 귀국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은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다행이라 생각한다”면서도 "다음 홈 경기에서 실력차가 어느 정도인지 확실히 보여주겠다”고 말해 사실상 협박속 경기를 치뤘다는 걸 인정했다.

이처럼 귀국한 선수들 모두 무승부 라는 말에 대한 아쉬움보다 불상사 없이 귀국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먼저 감사했다.


● '북한의 막무가내'... 중계 NO, 응원 NO, 취재 NO... 심지어 홈관중도 NO ●
 
앞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29년 만에 성사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남북 대결은 북한의 한국 응원단과 취재진의 방북을 막기, TV 생중계 무산, 심지어 홈 관중의 입장도 스스로 막으며 ‘자체 무관중 경기’로 진행했다.
 
경기후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귀국 인터뷰에서 주장 겸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은 “이기지 못한 것(0-0무)에 대해 아쉽다고 생각하지만, 그보다 먼저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다행이라 생각한다”면서 “그만큼 경기가 거칠었다. 북측 선수들이 예민하게 반응했고, 거칠게 나왔다”고 말했다.

남북 선수들은 경기 도중에 한 차례 거친 몸싸움을 벌이며 신경전을 펼치기도 했다. 이는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평양 주재 유럽 외교관이 찍은 동영상을 통해 알려졌다.
 
예상 밖 무관중 경기에 대해 손흥민은 “당황했다기보다는 ‘우리를 강팀으로 생각하는구나’ 싶었다”면서 “경기에 졌을 때 피해는 사실 그쪽(북한)도 크지 않나. 우리 경기에만 집중했다. (평양에 머무는 동안에도) 편하게 자고 먹고 하는데 신경썼다”고 말했다.
 

● "홈경기에선 확실한 실력차 보여주겠다" ●

몸싸움 과정에서 북한 선수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황인범(밴쿠버)은 “서로 지지 않으려는 경기를 했다. 상대가 볼과 상관 없는 몸싸움을 자주 걸어올 정도로 흐름이 거칠었다”면서 “어쨌든 축구는 결과로 말해야한다. 다음 홈 경기에서 실력차가 어느 정도인지 확실히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축구대표팀 감독 또한 “상대가 워낙 거칠게 나왔다. 경기가 자주 끊겼다”면서 “거친 플레이가 나올 때마다 경기가 중단다는 과정이 반복돼 흐름이 원활하지 않았다”고 경기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우리 선수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집중하는 모습이 만족스러웠다”면서 “11월에는 부족한 점을 보완해 잘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