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부터 서울대, 연세대, 부산대, 전북대 등 대학 캠퍼스에 문재인 대통령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대자보들이 붙었다.

대자보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고용왕, 태양왕 등 왕(王)으로 묘사했으나, "그(문재인 대통령)의 위대한 업적에 취해 보도록 하자"며 현 정부의 주요 정책을 반어법으로 신랄하게 풍자했다.

해당 '문재인 왕 시리즈' 대자보는 "마차가 말을 끄는 기적의 소득주도 성장"의 '경제왕 문재인'으로 시작한다. 내용은 "실업 113만명은 외환 위기 이후 최고" "최저임금 8350원으로 소상공인 망하게 하고, 아르바이트생은 영원히 실직하게 했다"는 비꼬기다. 이어 '태양왕 문재인'이라는 대목에서는 "우리는 탈원전하면서 체코에서는 원전 세일하는 유체 이탈"이라며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현 정부의 '내로남불' 인사 정책에 대한 비판도 있다. "여성 비하한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위장 전입·지역구 갑질 유은혜 교육부 장관, 인사 관리 총책임자 조국 민정수석 절대 해고하지 않는다"며 '고용왕 문재인'이라고 했다.

외교·안보 분야 비판도 이어졌다. '기부왕 문재인'에서는 "나라까지 기부하는 통 큰 지도자" "한·미 연합 훈련 중단, 비핵화 없이 제재 완화"라며 정부의 대북(對北) 정책을 꼬집었다. '외교왕 문재인'에서는 "중국 방문 10끼 중 8끼 혼밥, 이유는 서민 체험"이라고 지적했다.

대자보를 게시한 단체는 '전대협'이다. 1980년대 학생운동 단체인 '전대협(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이름을 땄다고 하나 이역시도 비꼬기로 보인다.

지난 6일 만들어진 '전대협' 페이스북 페이지는 17일 기준 1000여 명이 구독하고 있다. 페이지를 개설한 대학생 김모(25)씨는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군(軍)에서 전역하고 친구들과 이야기하다 보니 대통령과 정부가 20대 청년들의 고민에 관심을 갖지 않는 것 같아 답답했다"며 "친구 5명과 대자보 내용을 기획하고 렌터카를 한 대 빌려 대학을 돌며 대자보를 붙였다"고 했다.

단체 이름에 대해 김씨는 "현 정권 핵심 요직을 차지한 전대협 출신을 풍자하는 이름"이라고 했다. 지난 13일에는 "자랑스러운 우리 전대협 선배님들에 대한 흠집 내기를 시작했다"며 전대협 출신 여권 인사들을 비아냥대는 기사를 게시하기도 했다.

KTX 탈선 사고 후 낙하산 논란이 불거진 오영식 전(前) 한국철도공사 사장(전대협 2기 의장), 대통령 유럽 순방 기간 서훈 국정원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함께 강원도 철원 남북 공동 유해 발굴 현장을 둘러보면서 유일하게 선글라스를 써 논란이 됐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전대협 3기 의장) 관련 기사다.

김씨는 "처음 붙일 때는 바로 철거되고 욕만 먹을 줄 알았는데 응원 메시지가 생각보다 많이 와 놀랐다"고 했다. 처음 몇몇 대학에 대자보를 붙였더니 페이스북 메신저를 통해 '왜 우리 대학에는 붙여주지 않느냐' '페이스북에 올라온 대자보를 출력해 붙여도 되겠느냐'는 요청이 왔다는 것이다.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직설적으로 비판하는 대자보를 보니 속 시원했다"는 메시지도 있었다고 한다.

다 좋지만, 고용왕편에 기가 막힌 인사를 빼먹었다. 지난 7일, JTBC와 한국공공신뢰연구원에 따르면 2016년 9월에 창립된 문재인 대통령의 팬 카페 리더 박모씨는 학원 원장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코레일유통의 비상임이사로 선임 돼 큰 충격을 준 적이 있다.

20대의 반란이 일어나는 것 같아 흐뭇하다. 그러나 아직 20대가 더 깨어나야한다. 취임 후 1일 1재앙이라 불렸던 문 정부의 업적은 대한민국 역사에 기록 돼 두고두고 회자될 게 태산이다. 조금만 더 관심을 가져본다면 보일 것이다. 지금 취업이 문제가 아니라 문 정부가 이 나라의 자유를 흔들고 있음을 알게 될 것이다.

나라 비판, 정치인 비판 다 좋다. 그런데 이 땅이 적화된다면 그게 다 무슨 소용인가? 북한이 연평도, 천안함 도발 할 때, 필자는 전혀 두렵지 않았다. 그저 거지들의 "밥달라"는 소리로 보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금의 평화는 너무나도 두렵다. 이유는 적화를 꿈꿨던 김일성의 손자 김정은과 인권탄압을 밥먹듯 일삼는 무리를 제거하지 않고 철길을 열 준비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정은의 할아버지 김일성은 6.25 침략으로 대한민국 국민 수백만을 학살하며 대한민국 적화를 눈 앞에 뒀다가 미군에 의해 좌절 됀 바 있다. 그렇다면 과연 그 미완의 꿈을 김정은이 버렸을까? 멀리 볼 필요도 없다. 김정은의 인간됨을 보라. 왕좌에 오르기 위해 형과 고모부를 잔인하게 죽였으며, 할아버지 때부터 내려오던 '기쁨조'로 여전히 쾌락을 누리고 있고, 북의 인권 탄압은 세계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워한다.

대학생들이여 더 찾아보고 더 깨워 자유의 근간을 해치는 집권 무리들을 견제하라. 계속 잠들어 있다면 당신들이 그토록 원하는 일자리는 커녕 피죽 먹고 살 날이 도래할테니...
  1. 박교수 2018.12.18 12:45 신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생각 하는 주사파 운동꿘 애들이 불상하져.. 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