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구의원이 자신보다 17세나 많은 구청 공무원을 폭행하다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날 서울 강북경찰서는 “강북구의회 소속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구의원(40)을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오후 8시 40분경 서울 강북구에 있는 한 식당 앞에서 최 씨는 번1동 동장인 조모 씨(57)의 안면을 가격하는 등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폭행 현장에 있던 사람들이 경찰을 불렀고, 경찰은 최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최 씨의 폭행으로, 조 씨는 오른쪽 이마 위와 뺨 등에 상처를 입었다. 경찰은 최 씨를 체포했다가 조사한 뒤 일단 귀가조치했다.

최 씨와 조 씨는 지난해 9월 행정 사무감사 당시, 주민 자살 사건과 관련해 갈등을 빚었다고 한다. 최 씨는 주민 자살 사건을 조 씨의 책임으로 돌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조 씨는 최 씨와의 관계 개선을 위해 당시 저녁 자리를 마련했지만, 식사를 하면서도 갈등이 이어져 폭행까지 갔다. 최 씨는 폭행 당시 조 씨의 호적상 나이가 실제보다 1살 적은 것을 두고 “빨리 퇴직하라”는 등의 말까지 했다. 조 씨는 각종 방송 등에 출연해 “식사 자리에서 기분이 언짢은 이야기가 오갔다”며 “공직생활을 성실하게 했는데 이런 폭행을 당하다 보니까 다시 근무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없어졌다“는 등으로 말했다.

이를두고 민주당은 “최 구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오는 내일(25일) 논의하겠다“며 “정확한 경위는 파악해야겠지만, 당에선 이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경찰 입건 하루 만에 당 차원 징계 논의가 이뤄지는 것은 민주당으로서는 이례적인 일로 평가된다. 일각에서는 최근 민주당 기초의원들의 갑질, 폭행, 추태 등 행위가 계속되자, 내년 총선 민심 이탈을 막으려는 당 지도부 차원의 징계 조치가 있을 것으로도 예측하고 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