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사진 출처 뉴데일리.


18일부터 새로운 방역조치가 시행되면서 카페 매장에서도 식당처럼 밤 9시까지 취식이 허용된다. 반면 교회 등 종교시설에서는 수도권 좌석 수의 10%, 비수도권은 20% 이내에서 정규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해 오히려 더 강화된 조치가 아니냔 분석이 나온다.

언뜻보면 위 조치는 한국 교회에 완화된 조치로 보인다. 그러나 이는 대형 교회에게만 좋은 결정이다. 왜냐하면 대한민국 내 100명 넘는 교회가 70% 채 안된다. 예를들어 소형 교회는 기존 20명 예배 가능에서 이번 조치로 수도권은 좌석이 60~90개의 교회일 경우 6~9명, 비수도권은 12~18명으로 기존보다 오히려 줄어든다. 이보다 작은 교회일 경우 아예 예배가 불가능하다. 이런 교회들은 열악해 온라인 예배를 할 여건도 안된다.

그런데 대형 교회는 (연세중앙교회 기준으로) 좌석 1만 5천개 1500명이 예배 참석 가능하다. 이때문에 대형교회에만 좋은 조치가 아니냔 말이 나온다.

이렇듯 한국교회는 현재 중공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과 문재인 정부의 제재로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는데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다. 반면 문 정부는 교회 외 여러곳의 영업을 허용했다. 사실 식당에서 음식을 섭취하면서 대화 중 튀는 비말의 감염률은 상당히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 예배 모임은 금지한 반면 식당 영업은 가능하다.

이뿐만이 아니다. 문 정부는 1월 8일부터 태권도장 영업을 허용했고, 헬스장.학원.노래방은 17일 이후부터 영업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노래방같은 경우 밀폐된 공간에서 침을 튀며 맘껏 노래할 수 있게된다. 왜 교회만 안되고 다른곳은 되는걸까?

본론부터 말하면 '두려움' 때문이다. 헬스장 업주들은 생업이 위협받는 위기의식이 들자, 그냥 열겠다고 엄포를 놓고 집단 행동에 나섰다. 문 정부의 제재보다 '먹고사는 것'을 더 두려워했기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문 정부는 다른 자영업자들도 동조할까봐 갑자기 기존보다 완화된 조치를 내렸다. 헬스장 업주들이 항의한 시점 기준으로 마치 의도된 것처럼 검사수는 줄었고 그러자 확진자도 줄었다.

이들과 달리 한국 교회는 어떠한가? 대형교회 목사들은 몸을 사리고있다. 또한 교인들은 어떠한가? 자칭 교인이라고 밝히는 일부 교인들(?)은 앞장서서 온라인 예배를 권하고 있다. 하나님을 두려워하기는 커녕 사람을 두려워해 계명 순서도 입맛대로 바꾸고있다.

여기서 우린 주목할 필요가 있다.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도 벌금 또는 어떠한 형태의 사회적 지탄보다 '먹고사는 것'을 더 중요시 했다. 반대로 교회는 믿지 않는 사람들의 눈치를 보느라 하나님 눈치는 커녕 오히려 하나님께 계명순서를 바꾸라고 강요중이다.

이렇듯 온라인 예배를 강요하는 교인들 치고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교인은 없다. 마치 본인들이 하나님 위에 있는듯 감히 첫째 계명과 둘째 계명의 순서를 '하나님에 대한 두려움'없이 바꾼다.

순서를 교묘하게 바꾸며 자신의 이익(사람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되는 편안한 신앙?생활)을 추구하는 교인들(?)에게 묻고 싶다. 그러면서도 당신들은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먹고사는 것'보다 "더 귀한 게 있다"고 말 할 수 있겠는가?

"사람이 떡으로만 살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살 것이라 하였느니라",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라는 말씀을 부끄럼이 없이 전할 수 있을까? 당신들도 경히 여기는 하나님을 세상이 두려워할까?

과연 하나님의 말씀을 전할 수 있는 통로의 역할을 이들이 할 수 있을까? 답은 나와있다. "마땅히 두려워 할 자를 두려워 하자." 이제 하나님 말씀을 자신의 편의대로 바꾸는 것을 그만 멈추고 하나님을 경외하자. 그리고 회개하고 예수를 구주삼고 하나님께로 돌아가자. 이게 한국교회가 살길이다.

  1. jamnet 2021.01.24 15:25

    진주모님.,
    늘 평안하신지요.,^^
    또.,
    저예요.,^^

    제가 또.,
    요 포스트를 쫌 퍼갈려구욤...^^

    포스트를 퍼간 후엔., 퍼간곳 주소, 다시금 남길께요^^

    만약 문제가 되는 부분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감사해요^^

    • 잼넷 2021.01.24 15:40

      진주모님.,
      아래 주소가 포스트를 퍼간 주소예요^^

      "https://43gear.com/forums/topic/%ec%b6%a9%ea%b2%a9-%ed%95%9c%ea%b5%ad-%ea%b5%90%ed%9a%8c%eb%8a%94-%ed%98%b8%ea%b5%ac-%eb%98%90-%eb%ac%b8%ec%9e%ac%ec%9d%b8-%ec%a0%95%eb%b6%80%ec%9d%98-%ea%b0%88%eb%9d%bc%ec%b9%98%ea%b8%b0/"

      만약, 문제가 되는 부분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늘 평안하세요^^

    • 잼넷 2021.01.24 16:25

      (추신) 진주모님., 빠뜨린 말이 있어서 다시금 댓글 남겨요^^

      오늘,,
      진주모님 글을 소개하며.,
      사사로이, 제 의견을 함께 담았어요^^

      이점 참고해주세요^^
      그리고 여전히, 문제가 되는 부분이 있다면,
      꼬옥 알려주세요^^

      감사합니다^^

문재인과 시진핑


중국에서 22일째 본토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는 중국측의 공식 발표만 믿고 중국인 입국을 허용했다가 이 기간 중국발 한국행 승객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SBS는 7일 외교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중국에서 출발해 한국에 도착한 승객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5명이라고 보도했다.

이들의 국적은 파악되지 않았지만, 이 기간 중국 보건 당국은 해외 유입을 제외하고 본토 내 확진자가 0명이라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 한중 양국에서 확인된 확진자 수에 차이가 생기자 일부에서는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됐다는 중국 당국의 통계 정확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또 한편으로는 중국에서 한국행 항공편을 타는 승객에 대한 방역 조치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현재 중국에서 한국행 항공편을 이용할 경우 비자 신청 시 핵산 검사 음성 증명서를 제출해야 하며, 한국에 도착하면 재차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한다.

외교 소식통은 "중국의 코로나19 안정세가 이어지는 상황"이라며 "조사를 해봐야 하겠지만 이번 사례는 무증상 감염자가 한국에 도착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사례는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경우"라며 "중국에서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검사가 이뤄지지 않는 이상 모든 경우를 예방하기는 사실상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소식통은 "중국발 한국행 항공편 이용 승객들에 대한 방역 조치는 철저하게 이뤄지고 있다"면서 "중국 출발 전과 한국 도착 직후 이중으로 검사를 하기 때문에 확진자 유입을 충분히 모니터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출처. SBS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