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선정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 그룹 모임장이자 국밥집을 운영하던 권경업씨가 이사장으로 임명됐고, 인천에서 입시 학원을 운영한 것 외에 별다른 경력이 없는 문 대통령 팬 카페 리더 박윤희씨는 코레일유통의 비상임이사로 임명됐다.

국밥집 주인? 학원 원장? 단순히 직업을 비하하는 게 아니다. 어떻게 전문 지식이 전혀 없는 사람들이 쟁쟁한 후보들을 밀어내고 그 자리를 차지 할 수 있었는지를 묻고 싶은 것이다. 이리봐도 저리봐도 둘의 공통점은 단 하나다. 문재인 대통령 팬카페, 문재인 대통령 지지모임 그룹.

정치권에선 일명 '코드인사'를 피해갈 수 없는 것이라 말한다. 좋다. 코드인사까지는 백번 양보하더라도 어떻게 전문성이 결여된 자들까지 코드가 같다는 이유 하나로 임명할 수 있는 건가?


● 16명 중 9등... 심지어 탈락자는 권 이사장보다 3.43점이나 더 높아 ●

13일, 국립공원공단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이사장 추천위원회 회의록과 심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지난 2017년 9월 실시된 서류 심사에서 71.43점을 받아 후보 16명 중 9등에 그쳤다.

회의록에 따르면 임원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 위원 7인이 서류 검토 후 5명을 면접 심사 대상자로 선발하기로 했다. 하지만 9등에 그친 권 이사장은 5명의 면접 대상자에 들어갔다. 서류 심사 5등이었던 한 후보가 탈락했는데 그의 점수는 권 이사장보다 3.43점이나 더 높았다고 한다. 심각한 수준이다.


● 문재인 정부 캠코더 인사 비율 어떤 부처는 83% 육박 ●

바른미래당은 당 정책위원회의 조사 결과 국회 정무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소관 기관의 낙하산·캠코더 인사 임명 비율은 각각 75%와 78%, 행정안전위원회·농림축산식품해양위원회·기획재정위원회는 각각 67%라고 밝혔다. 특히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83%(18명 중 15명)를 기록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은 해당 조사 결과에 대해 "박근혜 정부가 1년6개월 동안 205명의 친박 낙하산 인사를 단행할 때, (문재인 정부는) 1년 4개월 동안 365명의 캠코더·낙하산 인사를 단행했다고 한다.

비교를 거부하는 통계다. 이 결과 고작 2년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나라가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 적폐청산... 누가 누굴 청산한단 말인가? 반성의 기미가 전혀 안보이는 '문 정부의 파국행 열차'는 개돼지를 연료삼아 오늘도 질주 중이다.


13일,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선정 과정에서 서류 심사 9등에 그친 후보가 5명을 추린 면접 대상자에 포함됐고, 결국 이사장에 임명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 심사 결과 16명 중 9등에 그쳐... ●

이날 국립공원공단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이사장 추천위원회 회의록과 심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지난 2017년 9월 실시된 서류 심사에서 71.43점을 받아 후보 16명 중 9등에 그쳤다.

회의록에 따르면 임원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 위원 7인이 서류 검토 후 5명을 면접 심사 대상자로 선발하기로 했다. 하지만 9등에 그친 권 이사장은 5명의 면접 대상자에 들어갔다. 서류 심사 5등이었던 한 후보가 탈락했는데 그의 점수는 권 이사장보다 3.43점 더 높았다.


●  동일한 위원이 연달아 100점 줘... 이유는? 몰라...●

권 이사장은 이틀 후 열린 면접 심사에서 5명의 후보 중 유일하게 한 임추위 위원으로부터 100점 만점을 받았다. 다른 후보들 중 최고점을 받은 사례는 96점이었다. 다른 임추위 위원이 권 이사장에게 최저점에 가까운 44점을 줬지만, 100점이 이를 상쇄했다. 권 이사장은 면접 점수 고득점 순으로 선정한 4명의 최종 후보자 명단에 들었다. 김은경 당시 환경부 장관은 최종 후보 가운데 그를 임명 제청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했다.

공단은 어떤 위원이 권 이사장에게 면접 점수 만점을 줬는지, 사유는 무엇인지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 당시 공단 임추위에는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지난 1월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박천규 환경부 차관(당시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이 비상임 이사 자격으로 포함돼 있었다.


● 부산에서 '국밥집' 운영 중인 문재인 지지모임 운영자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되다. ●

등산가이자 시인인 권 이사장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는 문학·예술인 명단에 이름을 올려 문화계의 대표적 '친문(親文) 인사'로 꼽힌다. 부산 국밥집 사장으로도 알려져 있다.

마땅한 경력이 없어서 임명 당시부터 '낙하산 인사' '보은성 인사' 논란이 제기됐다. 그러나 권 이사장은 "문 대통령과는 일면식도 없다"며 의혹을 부인해왔다.
  1. 으악새 2019.03.15 20:57

    나라를 통째로 말아먹는 일만 남았군.

  2. 쯔쯔 2019.03.16 08:34

    아이구 ...ㅉㅉ. 참 낯짝이 철판일세!!!!
    국밥집 사장이 이사장 하지말란법이 없지만 전문가들은 어디다 쓰는고?
    국밥처럼 나라 말아 먹겠네

  3. 진주모 2 2019.03.16 11:59

    진주모 정신감정 이상자

  4. ㄴㄴㅈ 2019.03.16 12:00

    거~ ♫♬♫♩ 국밥 말아먹는건 ♬♬♬ 좋아하네

  5. 나바론 2019.03.16 18:25

    문제가 많군 문재앙 도둑정부

  6. 만식이 2019.03.16 20:07

    일면일식이 없다고라?
    지역주민 알만한 사람은 다~ 안다.
    저런 거짓말을 왜할꼬?

  7. 좋은세상 2019.03.16 22:42

    국밥집 창업해야 되나? 펜카페를 만들어야 되나? 이것이 문제로다. ㅋㅋ

  8. 보리수 2019.03.27 20:04

    국밥을 거저주냐? 아는놈이니 주지!
    문재앙.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