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방위사업청 조사 결과에 따르면 차세대 전투기 등 군의 무기 조달을 총괄하는 방위사업청 내 인터넷 PC 30대가 동시다발적 해킹 시도에 노출됐으며, 이 중 10대에서 내부 자료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탈북민 개인정보, 청와대, 국회에 이어 방사청까지 한국 외교 핵심 시설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계속되는 것이어서 문재인 정부의 사이버 안보 역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지난해 10월 26일 방사청 인터넷주소(IP주소)에서 수상한 트래픽을 확인해 방사청에 통보했다. 조사 결과 PC 30대에 대한 해킹 시도가 있었고 이 중 10대는 해킹된 것으로 최종 조사됐다.

해커들은 방사청 내 인터넷 PC에 자료가 암호화된 채 30일가량 저장된다는 사실까지 파악하고 해킹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초 해킹은 10월 4일 발생했는데 이는 국회 국방위원인 한국당 백승주 의원의 e메일 계정에 대한 해킹 시도가 있었던 시점(10월 9일)과 비슷한 만큼, 모종의 해킹 세력이 동시다발적으로 한국 주요 시설에 침투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일단 방사청은 지난해 11월 내부 조사 결과 비밀 자료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결론 내렸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피해 사실과 규모를 축소하기 위해 내린 결론인지 의심스럽다”며 “해킹 주체가 북한인지 어딘지 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보당국 관계자는 “방사청의 사이버 보안 역량에 허점이 드러난 만큼 추가 대비책이 필요한지 검토하겠다”고 했다.

앞서 통일부는 탈북민 개인정보 해킹 사건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통일부는 지난해 12월 경북하나센터에서 사용 중인 PC 1대에 대한 해킹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PC에는 탈북민 997명의 개인정보가 저장돼 있었다.

이쯤되면 해킹을 당하는 것인지, 당해주는 것인지 국민들은 의심을 해봐야 한다. 탈북민 정보가 필요한 곳, 대한민국 군대 무기 정보가 필요한 곳은 문재인 정부가 열렬히 사랑하는 북한 말곤 없다.

이렇듯 현 대북 제재 상황에서 해킹사업(?)은 북한의 효자사업(?)이다. 북한 정부 지원을 대대적으로 받고 있는 범죄 해커 그룹(코브라 등)은 외화벌이로 난관을 해쳐가는 일등공신인 것 이다. 이미 여러 언론에서 수차례에 걸쳐 북한의 해커그룹을 조명해온 가운데 문재인 정부가 아무런 대비를 하지 않았다는 건 어떻게 해석해야될까?

당했을까? 당해주었을까? 국민들은 이성을 가지고 합리적 의심을 하자.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