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서울시가 발표한 광화문광장 재조성 설계도에 이순신 동상과 세종대왕 동상을 옮기고 촛불 혁명을 기념하는 이미지를 새기겠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번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에는 서울시민 혈세 104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계획이 발표되자마자 반대 여론이 쏟아졌다. "광화문광장의 상징인 두 동상을 없애선 안 된다"는 의견이었다. 그러자 서울시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 결정하겠다"며 공모까지 거친 설계를 재검토 과제로 남겨둔다고 발표하면서 입장을 급선회했다. 이를두고 국가적 상징을 바꾸는 핵심 정책을 제대로 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않고 섣불리 발표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날 서울시는 '새로운 광화문광장 프로젝트' 계획을 발표하고 심사위원들이 만장일치로 뽑은 당선작 '딥 서피스(Deep Surface)―과거와 미래를 깨우다'를 공개했다. 그러나 위 같은 논란에 촛불작품이 만장일치로 당선된 것도 의혹이 될 여지가 있다. 진양교·김영민·성낙일·김희진 등 건축가 네 명이 참여한 당선작은 광화문광장의 지상 부분을 시야가 트이도록 비웠다.

이에 따라 이순신 동상은 북서쪽으로 400m 떨어진 정부서울청사 옆으로, 세종대왕 동상은 서편으로 100m 거리인 세종문화회관 옆으로 옮겨야 한다.

또한 서울시는 당선작을 발표하면서 이순신 장군·세종대왕상이 광장 중심부에서 완전히 사라진 조감도도 공개했다.

당선작이 촛불 시위를 형상화한 바닥 장식을 새기도록 했다. 특히 촛불 시위를 새기는 장소가 이순신 동상 인근인 광장 중남부 지점으로 예정되자 "이순신을 옮긴 자리에 촛불을 들인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미 시의 이번 설계 공모전에는 7억원이 들어갔다.

나라 전체가 이른바 '촛불정신'으로 피폐해져 가고있다. 광화문광장에서 대한민국의 역사적 상징 이순신과 세종대왕을 치우고, 촛불을 새긴다? 도대체 촛불이 대한민국 국민 전체와 무슨 상관인가?

더군다나 1040억원을 쓸 만큼 가치가 있는 일인지도 묻고싶다. 이미 공모전으로 7억원을 썻단다. 그런데 발표 후 여론이 악화되자, 입장을 급선회해서 아직 확정된 게 아니라니... 서울시민 혈세는 박원순의 쇼 정치를 위한 똥인가? '쇼 정치'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박원순씨는 제대로 답하시길 바란다.
  1. 문재앙척살 2019.01.22 19:06 신고

    원숭이 이 ♬♬♫♬~!

  2. 박 원숭 2019.01.23 06:43 신고

    촛불 혁명 ᆢ미친거 아니냐~?원숭이ᆢxxx
    세상이 뒤집힌 짓 만 하네ᆢ빨갱이 새키 아녀~?
    국민의세금 니맘데로 ᆢ원숭아~요술 .꽤 부리지 말라~
    국민의소리 ᆢ않들리냐~?

  3. ㅇㅇ 2019.03.01 21:48 신고

    기사좀 자극적으로 쓰지마소 선동도 그만두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