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백두칭송위원회'가 결성되고 14일 서울 도심에 '서울시민환영단'이라는 단체가 '김정은 위원장 서울 방문 환영' '서울시민 환영단 모집' 등이 적힌 현수막을 내거는가하면 SNS상에선 자신을 '백두칭송위원회 위원'이라고 밝힌 한 30대 남성이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은 위원장님 만세! 만세! 만만세!'라는 글을 올리기도 해 충격을 주고 있다.

백두칭송위원회는 현재 친북·좌파 성향 13개 단체, 회원 2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위원회에 참여하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지난 13일 페이스북과 블로그 등에 '김정은 위원장 서울 방문이 갖는 의미와 우리의 역할'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단체는 '북한 최고 지도자의 서울 방문은 국가보안법과 반북 이데올로기가 완전히 무력화되고 우리에게 남은 마지막 불신을 완전히 가셔버리게 할 중대한 사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통일을 위해 목숨까지 내건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에 걸맞은 자세와 태도로 환영 준비를 해야 한다'고 했다.

지난 11일 북한의 대남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백두칭송'이라는 제목의 시(詩)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언론에 우리나라 조종의 산 백두산을 높이 칭송하면서 온 겨레가 마를 줄 모르는 천지의 물과도 같이 조국 통일의 새 력사를 끊임없이 써 나가자고 호소한 시가 실렸다'고 했다. 해당 시는 '종북 콘서트' 논란을 빚었던 황선 전 민주노동당 부대변인이 '자주시보'에 쓴 것이다. 황씨의 남편인 윤기진 국민주권연대 대표는 백두칭송위원회 핵심 인사다.

백두칭송위원회는 오는 18일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 대사관 인근에서 연설대회와 예술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김정은의 서울 방문을 환영한다는 내용으로 연설대회 행사명은 '김정은', 예술 공연의 제목은 '꽃물결'이다.

이를두고 서울 종로경찰서 측은 "집회의 자유가 있기 때문에 행사 자체를 막을 순 없다"면서 "다만 명백한 이적(利敵) 행위를 하는 경우 현장에서 긴급 체포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서울 광화문 일대에는 '서울시민환영단'이라는 단체가 '김정은 위원장 서울 방문 환영' '서울시민 환영단 모집' 등이 적힌 현수막을 내걸었다. '서울시민 모두 환영단에 함께하자'는 내용의 전단을 서울 광화문과 신촌 일대에서 나눠주기도 했다.

종로구청 관계자는 "해당 현수막은 허가받지 않은 불법 광고물"이라며 "일부는 이미 철거했고, 다른 현수막도 치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지난 13일 홈페이지를 열었지만 단체 소개나 전화번호는 공개하지 않았다.

표현의 자유? 우리 국민들이 영위하고 있는 자유대한민국의 근간을 해치는 것도 인정해줘야 하나? 김정은은 6.25 전쟁을 일으킨 김일성의 손자이며, 현재 자유민주주의에 맞선 공산주의 북한의 수장이다.

친북 성향인 문재인 대통령이 정권을 잡았다고 해서, 위와같은 이적 행위를 일삼는 자들을 대충 넘어간다니 믿기지 않는다. 경찰은 뭣하나? 이미 이적행위를 하고 있는데도 저들이 꼭 극단적인 선택을 해야지 체포할건가? 부디 언제간 누구든 대권을 잡는다면 백두칭송위원회같은 자들을 꼭 북송해주길 소망한다. 그래야지 북에 가서 실컷 칭송하고 이쁨받을테니...
 
  1. 신은감옥에있다 2018.11.15 10:01

    대학생들도 압장선다...
    미래가 암울해지는군요

  2. 에이스 2018.11.15 12:48

    그냥 북한에가서 열심히 칭송하며 살아라.대한민국 국민이 할짓은 아니다.전국민 투표해서 북으로 가고싶은 사람들 모아서 이번기회에 보내 줍시다.나라 시끄럽고 이게 나라 꼴인가 싶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