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손혜원 의원(전 더불어민주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해찬)그가 유세차에 더 오를수록 표는 더 도망간다. 그의 유세는 그대로 이적(利敵⋅적을 이롭게 한다)이 된다."라는 내용이 담긴 '민주당의 예정된 완패, 그 이유'라는 제목의 글을 공유했다.


● 손혜원 "이해찬은 진보꼰대", "민주당 총선 완패 예상한다." ●

손 의원이 공유한 이 글에선 "2016년 총선에서는 김종인(당시 민주당 대표)이 후보들에게 기피대상이었는데, 이해찬 대표는 더하다"고 했다. 이 글을 쓴 사람은 "지난 전당대회에서 이 대표는 최악이 아닌 차악이었다. 하지만 이 대표의 행보는 그 뒤로 완전 꼰대였다"며 "대중을 흡인하지 못한다면 제 아무리 경륜이 뛰어나더라도, 현실 정치인이 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해찬은 더 이상 민주당에게 기둥이나 바퀴 역할을 할 수 없다"고 했다. 

손 의원은 이 글을 소개하며 "다른 것은 모르겠고 다음 총선 전망에 대해서는 이 선생(글쓴이)의 생각에 동의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통영⋅고성 선거가 단적인 사례"라며 "어려운 곳인줄 이미 알고 있었다면 후보 좀 일찍 정해주고 더 전략적으로 당에서 전력투구해 줄 수는 없었는지요?"라고 했다. 이는 이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의 4⋅3 보궐선거 전략에 문제가 있었다는 것을 대놓고 지적한 것이다.

이같은 손 의원의 파격적인 행보를 두고 내년 4⋅3 보궐선거를 앞둔 포석이 아니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앞서 손 의원은 자신과 관련한 의혹을 해소한 뒤에는 "제자리로 돌아오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한편 문희상 국회의장도 5일 오후에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장관 후보가) 정책적 논란이 계속돼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수 없을 정도라면 채택하지 말고, (대통령도) 당연히 임명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문 의장은 '국회가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는 데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 문희상 "청와대는 국회가 요구하면 모든 자료 제출해야 된다. 검증 제대로 한 후 청문회 올려보내길..." ●

앞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전날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장관 임명 강행과 관련, "청문보고서 없이 청와대로 올라온 사람 중 역대 정권에서 대통령이 임명하지 않은 경우는 단 한 명도 없다"며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는 건) 국회가 국회의 직무를 다하지 못한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문 의장은 "(임명을 하지 않는 게) 논리적으로 자연스러운 것"이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청문회를 해야 할 이유가 없지 않느냐"고 했다. 이어 "청문회를 하는 이유는 국회에서 한 번 걸러서 도저히 안 될 사람을 (채택) 못 한다고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미국의 경우 청문회 전에 상당히 오랜 시간 검증을 거치고 전문위원들이 샅샅이 (이력을) 뒤진다"며 "(개인 신상이나 도덕성을 청문회에서) 다루지 않는 이유는 검증 과정에서 그만큼 촘촘하게 하니 다룰 필요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청문회는 도덕성 시비를 거는 데가 아니다. 그건 검증 과정에서 이미 걸러져 와야 한다"며 "청와대도 그 사람이 꼭 필요하다는 걸 설명하기 위해서는 모든 자료를 청문회에 제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4일, 손혜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동생인 손모(62)씨는 "차명 소유를 감추려는 뻔뻔한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이는 지난 23일 목포 기자간담회에서 '창성장 등 건물 매입은 조카에게 증여한 것'이라는 말과 전혀 다른 말이다.

손 의원의 동생은 창성장 공동 명의자 세 사람 중 한 명인 손장훈씨 아버지다. 손씨는 "누나가 내 아들 미래를 위해서 증여했다고 하는데 정작 아들은 '한 번 보지도 못한 건물 때문에 22살에 부동산 투기꾼이 되어버렸다'며 억울해하고 있다"고 했다. 손씨는 "누나가 창성장 장사가 잘된다고 하던데 우리 가족은 수익금 한 푼 받은 일이 없다"며 "이게 차명이지 어떻게 증여냐"고 설명했다.

손 의원은 올케(동생 손씨의 아내)로부터 조카 명의 인감 도장을 넘겨받아 건물 매입 계약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손씨는 "아내에게 '왜 명의를 도용하도록 했느냐'고 따지니까 아내는 '내 입장도 이해해달라'고 했다"며 "아내가 작년까지 5년 넘게 누나 밑에서 일했고 (건물을 매입한) 2017년엔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했다.

손씨는 "이번 사건이 터지기 며칠 전 누나 쪽에서 아내에게 연락해 목포에 내려오게 했다"며 "아내는 목포에 단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는데 건물 차명 소유 의혹이 터질 것 같으니까 이를 감추기 위해 목포로 불러서 마치 창성장을 실제 운영하는 것처럼 위장한 것"이라고 했다.


- 명절에 조카들에게 용돈 1만원도 안 주던 사람이 1억원 증여?

손 의원 측은 언론 인터뷰에서 '동생과는 10년째 교류가 없고, 동생이 도박에 빠져 별거하고 이혼했는데 그 아내와 아들을 위해 증여해서 창성장을 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손씨는 "누나와 20년 넘게 연락 않고 지내는 것은 맞다"며 "하지만 재산 문제로 서류상 이혼했을 뿐 아내, 아들과 늘 함께 살았는데 나를 도박쟁이로 몰아갔다"고 했다. 손씨는 "돈을 바랐으면 가만히 있으면서 목포 건물을 받아 챙기면 되지 왜 나서겠느냐"며 "명절에 조카들에게 용돈 1만원도 안 주던 사람이 1억원 증여를 했다고 하는 뻔뻔함이 너무 황당해 항의하는 것"이라고 했다.

장훈씨는 창성장 매입 당시 군 복무 중이었다가 23일 제대했다. 그는 본지 인터뷰에서 "내 명의로 목포에 건물을 구입한다는 사실은 군대 있을 때 어머니가 얘기해줘서 알고 있었다"면서 "고모(손 의원)가 도와준다는 생각만 했지 투기인지 아닌지 알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했다. 자신의 아버지 주장에 대해 "어른들 일에 나를 대입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남동생의 말에 손혜원은 고작 도박중독자로 매도시킬 뿐 제대로 된 반박을 하지 못했다. 동생 말대로 돈을 바랬다면 가만히 앉아 목포 건물을 받아 챙기면 된다. 이는 남동생의 목적이 돈에 있지 않다는 것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잘났던 못났던 부모로써 자녀가 졸지에 투기꾼이 되게 생겼는데 어느 부모가 참겠나? 옛말에 "거짓말은 거짓말을 낳는다"라는 말이 있다. 손혜원은 애꿎은 가족들 그만 괴롭히고 어서 이실직고 하길 바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