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손혜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동생(손모씨)는 아내(문모씨)가 아들 (장훈씨)에게 "'창성장 존재를 매입 때부터 알고 있었다고 (주변에) 말하라"고 강요하는 카카오톡 내용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동생 손모씨는 "아내 인터뷰를 보니 누나(손혜원)가 배후에 있는 것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장훈씨와 문모씨가 주고 받은 카카오톡 대화에는 문씨가 "증여한 거 맞잖아"라고 하자 "내가 부동산 투자를 했다고? 군대에 있는 23살짜리가? 증여? 나 군대에 가 있는 동안 이뤄진 그거?"라고 되묻기도 했다.

이는 앞서 손 의원이 조카 장훈씨에게 목포 창성장 증여했다는 주장을 전면 부정하는 것이다.

또한 25일, 아내 문모씨가 라디오 인터뷰에 나와 "창성장은 손 의원이 우리 아들 앞으로 증여한 것이지 손 의원 차명 재산이 아니다"라고 한 말보다,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동생 손모씨가 "누나(손혜원)가 차명 소유를 감추기 위해 '조카 증여'라고 거짓말을 하고 아내를 목포로 불러서 창성장을 실제 운영하는 것처럼 위장했다"는 말에 무게를 실어주는 양상이 됐다.

이렇듯 손혜원의 말이 거짓말인지 아닌지 단정 할 순 없지만, 분명한 건 조카 장훈씨는 거짓말이라고 카카오톡에서 말하고 있다. 어째 최근 터진 언론인 손씨도 그렇고 정치인 손씨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인과응보라는 말이 있다. 손혜원은 하늘을 우러러 한치 거짓도 없이 떳떳하다면 계속 그 길로 꼿꼿이 걸어가시라. 그래야지 결말이 더 화끈하지 않겠나?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