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서울 종로구 자유민주국민연합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연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동생인 손현씨는 "기존에 밝혀진 24건 외에 누나(손 의원)의 차명 부동산 7곳이 더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동생 손씨는 "최근 확보한 자료를 확인한 결과, 손 의원의 측근인 장모씨, 홍모씨, 김모씨, 조모씨 등 4명이 2017년 3월부터 목포 근대역사문화 공간 일대에 7필지를 매입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이들을 직접 찾아가 해명을 요구했지만 만나주지 않았다"고 했다.

동생 손씨는 장씨가 손 의원의 최측근으로 함께 사무실을 썼던 사이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포스터 일부를 디자인한 유명 그래픽 디자이너라고 말했다. 나머지 3명은 손 의원이 2012년 ‘전통 공예품 전시·판매’를 목적으로 설립한 ‘하이핸드코리아’에 물품을 납품하던 납품업자들이라고 설명했다.


● 손혜원 자신의 지위(의원직)를 이용해 얻은 고급 정보로 목포에서 사들인 땅값 30만~100만원 -> 150만~700만원까지 값이 올랐다 ●

동생 손씨는 또 "손 의원이 목포에서 3.3㎡(1평)당 30만~100만원에 사들인 땅이 지금은 150만~700만원까지 값이 올랐다"며 "자기만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지위를 이용해 얻은 고급 정보를 이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손혜원이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자신은 부동산과 투기에 전혀 관심이 없다고 밝혔지만, 10여년 전 어머니가 살던 서울 정릉 집을 이용해 부동산 차익을 남긴 적이 있다"고 말했다.

부친 고(故) 손용우씨의 독립 유공자 선정 과정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선친께서 돌아가시기 전 손 의원은 6년 가까이 아버지를 찾아 뵌 적이 한 번도 없었다"며 "자신의 스펙에 독립유공자 자식이라는 한 줄을 넣기 위해 국가보훈처에 압력을 행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손 의원이 자신이 제기한 의혹에 반박한다면 추가 내용도 폭로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손씨는 "손 의원의 비리를 밝히는 데 남은 인생을 바칠 것"이라며 "‘손혜원 비리 제보 및 추적단’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손 의원과 관련된 비리 또는 부당한 압력 등에 대해 제보할 경우 100만원씩 사례하겠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손 의원 측은 "동생 손씨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며, 확인되지 않은 생(生)날조"라며 "대응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 여권에 불리한 사건들 누군가에 의해 덮이고 있어... ●

2차 미북정상회담, 버닝썬 마약사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등으로 손혜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 손석희의 동승자 의혹, 신재민 폭로, 김태우 폭로 등 각종 여권 의혹들이 덮이고 있다.

엄청나게 큰 사건들임에도 불구하고 언론의 보도에선 공익제보자 두 사람을 거의 다루지 않고 있고, 심지어 신재민은 정신병원에 갇혀 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지만 언론들은 관심이 없다.

이와중에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웰빙야당이란 비판을 받고 있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전당 대회는 끝났으니, 이제라도 국민을 위해 전열을 가다듬고 제대로 싸우시길 바란다. 더이상 있으나 마나한 정당이 아닌 진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당으로 거듭나시기를 당부드린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