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아내 민주원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한 전 수행비서 김지은씨에 대해 "성폭력 피해자가 아니다"라며 "둘(안 전 지사와 김씨)은 연애하고 있었다"고 말하며 텔레그램 내용을 공개해 여론의 반응이 급변하고 있다.

민씨는 "안희정씨와 김지은씨에 의해 뭉개져 버린 여성이자 아내로서의 제 인격이 항소심에서 다시 짓밟혔다", “두 사람은 연애를 하고 있었다”며 안 지사와 김씨가 나눈것으로 추정되는 카카오톡과 텔레그렘 내용을 공개했다.

민씨는 “스위스 현지시간으로 새벽 1시경 안희정씨가 ‘...’이라고 문자를 보내자 (김지은이)기다렸다는 듯 동시에 ‘넹’하고 답장을 하고 담배를 핑계로 슬립만 입고 맨발로 안희정씨의 객실로 왔다”고 전했다.

또 김지은씨가 스위스에서 돌아온 후 지인과 나눈 카톡에서 ”(안희정 지사가)그래도 스위스 다녀오고선 그나마 덜 피곤해 하시는 것 같아서 뿌듯해요~~ 정말 고생 많으셨어요“라는 말을 남겼다”면서 “ 세번째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그 가해자를 릴렉스 시켜드려서 뿌듯하고 즐겁다는 문자를 보냈다.(그리고) 성폭행범으로 고소했다“며 고통스러운 심경을 드러냈다.

민씨는 또 ”김지은씨를 처음 본 날부터 안희정씨를 무척 좋아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지만 개의치 않았는데 상화원 사건을 겪고 나서 좀 무서운 사람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면서 ”좋아하는 남자의 마누라에 대한 질투가 과하다고 생각해 안희정씨에게도 조심하라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관련기사 댓글엔 jio9**** "이글을 보고도 김지은씨 입장이 이해되시나요? 전 여자지만..도저히. 너무 좋아햇다는 느낌만이 드네요..수행비서가 행복했다고 했네요..이게 성폭행입니까? 무서워요 정말..어쩜 말과 행동이 틀리실까.. 아내분은 얼마나 억울하실까..신랑을 두둔하는게 절대 아니네요. 저같음 잠도 안오겟음 미칠꺼같네요."

jjon**** "사람들이 이 기사를 꼭 읽어서 사실 판단을 제대로 했으면 좋겠네요. 안희정씨 부인이 쓰신 글을 발췌한 기사인데 이게 사실과 가깝게 보입니다. 객관적인 정황이 나와있는데 왜 참작이 되지 않을까요ㅜㅠ부디 사법부도 제대로 판결해주길 바랍니다.."

kien**** "대박. 저 메세지를 보고도 피해자라고 판결한거임?"

ccc5**** "걍 연애하다 수틀리면 미투여~~~난 페미전사 아이가~"

dhxh**** "이게무슨미투야"

sept**** "그들은 연애를 하고 있었다..가 아니라 김지은이 안희정을 뼈속까지 사랑하고 있었다..를 느낄 수 있는 반전 내용이네요.. 와~이러고도 성폭행을 당했다고 대국민 미투 선언을 한건가요?? 양심도 없고 이성도 없고... 정말 한남자에게 단단히 빠졌다가 버림받았다고 느낀 한 여자의 오뉴월 서리 같은 복수극 잘 보았습니다..ㅠ"

해당 댓글은 [전문] 민주원, 안희정·김지은 문자 공개...“그들은 연애를 하고 있었습니다”라는 기사에 달린 댓글이며, 압도적인 공감(3만개 이상)을 받아서 앞으로 안희정 김지은 재판 결과의 향방에 여론이 크게 주목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