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자칭 '장자연 사건' 목격자인 배우 윤지오(32)씨가 인스타그램에서 주진우(52) 기자에게 "초등학생도 이런짓 안한다"며 "주진우 기자는 사과안하세요"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공개된 인스타그램에서 윤 씨는 "주진우 기자님 왜 저한데 사과 안하세요? 왜 제 번호 아무한데나 주고 다니십니까"라면서 잔뜩 상기된 얼굴로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주진우 기자님 저한데 사과좀 해주세요, 저 되게 불쾌했거든요. 지금까지 뭐... 제가 다스뵈이다에 나간지 얼마나 됐죠? 바로 다음날이었고 다음날 이후에 지금 얼마나 지났어요?"라고 시청자들에게 물었다. 이어 윤 씨는 "주진우 기자님 저한데 사과좀 해주세요 그건 아니죠"라고 재차 말했다.

윤 씨는 또 "어른이시면 어른답게 행동을 하셔야지, 심지어 초등학도 번호 줄때, 야. 니 번호 누가 물어보더라 니 번호 좀 그 친구에게 줘도 되냐?라고 한다"면서 "이게 예의지, 지금 사태가 어느 사탠데... 친하지도 않으면서 왜 제 번호를 남한데 주고 난리세요, 친해도 그러면 안되지"라고 일갈했다.

윤 씨는 "기본적인 메너가... 직업군을 떠나서 그건 사람이 지켜야 할 메너"라면서 "반성하시길 바랍니다 앞으로 누가됐건, 그게 일반인이던 아니던간에"라고 했다. 이어 "뭡니까 그게? 그 이후로 여기저기서 연락이 오는데, 한 사람만 줬다고 그걸 한 사람만 갖고 있나요? 다 뿌리지"라며 "뇌활성좀 하세요, 뇌 활성화 좀... 보자보자하니깐, 어른이면 어른답게 좀 생각하고 똑바로 좀 행동 좀 하시고 좀, 하나하나 다 지적해드려야 되요? 제가?"라고 한숨을 내쉬며 반문했다.

윤 씨는 다시 크게 한숨을 내쉬며 "도와주려고 무슨 아량을 배푼게 그게 무슨 기자들분들에게, 방송관계자들에게 주는게 그게 도움입니까?"라고 반문하며 "전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데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말한사람도 생각좀 하고 말하세요"라고 꼬집었다. 이어 "방송에서 뭐, 실시간으로 이렇게 읽어드리니깐, 제가 우스워보이세요? 제가 친구 같아요? 친구한데도 이런 소리하는거 아니에요. 생각좀 하고 말을 하세요"라고 지적했다.


출처 - https://www.instagram.com/p/BwjNew_BtIw/?utm_source=ig_web_copy_link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