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임종석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평양 선언에 담긴 철도 착공식도 연내에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 실장은 이날 "남북철도 연결을 위한 공동조사사업이 UN의 제재 면제를 인정받았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우리가 연결하게 될 철도와 도로는 남북을 잇는 데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라며 "비핵화와 함께 속도를 낸다면, 당장 2022년에 경의선을 타고 신의주까지 가서 단동에서 갈아타고 북경으로 동계올림픽 응원을 하러 갈 수도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 실장은 "하얗게 쌓인 눈을 보면서 엉뚱하게 만주와 대륙을 떠올렸다"며 "요녕·길림·흑룡강의 동북 3성은 지금 중국 땅이지만, 장차 한반도와 하나의 생활권으로 연결돼 2억이 훌쩍 넘는 내수시장이 형성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과거의 틀에 우리의 미래를 가두지 말고 상상력을 활짝 열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트럼프 정부의 생각을 알 순 없으나, 이는 상당히 위험한 결정으로 보인다. 이같은 결정은 주사파들에게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임 실장이 이렇게 자축하는 것만 봐도 잘 알 수 있다.

이로써 자유대한민국이 벼랑 끝에 서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됐다. 나라는 절체절명의 기로에 서 있는데 애국자는 드물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살 길만 쫒겠다는 국민들이 과반수다. 나라가 없는데 자신만의 안위를 꾀할 수 있겠나? 큰일이다.
  1. 미스 초이 2018.11.26 19:28

    사상~~헛된 ㅇㅈㅅ의 헛된 사상~~평화 통일되면 영웅될줄 알고 까불고 있지? 첫번째로 사형이다 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