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국방부는 2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부터 45분간 전화통화를 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부 장관 대행이 한국과 미국 군 당국은 올해부터 대규모 연합 훈련인 키리졸브(KR⋅Key Resolve) 연습과 독수리훈련(FE⋅Foal Eagle)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대한민국만' 훈련을 안하겠다? ●

중단 이유에 대해서 한미 군 당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뒷받침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이날 국방부는 "양 장관이 한국 합참의장과 주한미군사령관이 건의한 연합연습 및 훈련에 대한 동맹의 결정을 검토하고 승인했다"며 "한미 국방당국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키리졸브연습과 독수리훈련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신 KR연습은 한글 명칭으로 바꿔 오는 4일부터 7일간 시행하고, FE훈련은 명칭을 아예 없애고 소규모 부대 위주로 연중 실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KR연습은 2007년 처음 명명한지 12년 만에 사라졌다. KR은 한글 이름으로 바뀔 것으로 알려졌다. 또 1961년 시작되고 1975년 'Foal Eagle'이란 이름이 붙은 독수리훈련은 40여년 만에 훈련 명칭도 없어졌다.


■ 2차 미.북 정상회담 결렬 및 북한 추가 핵 시설 인지했음에도 훈련 안한다? ■

정 장관과 섀너핸 대행은 통화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미북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향후 공조 방안과 연합 준비 태세 유지를 위한 조치들을 논의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섀너핸 대행은 2차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고, 정 장관은 미북 정상회담이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한데 대한 아쉬움을 표명하면서 이번 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미북간 보다 활발한 대화를 지속해 갈 것을 기대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앞서 미북 정상회담 직후,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연 트럼프 대통령은 "(영변 핵시설 말고도)나오지 않은 것 중에 우리가 발견한 게 있었다"라며 "저희가 알고 있었던 것에 대해 북한이 놀랐던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북한은 핵을 포기한 적도 없었고, 오히려 이번 미.북 회담을 통해 숨기고 있던 추가 핵시설이 드러났다. 그런데도 대한민국 혼자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한들 무슨 소용일까? 스스로 안보의 벽을 허물고 있는 문재인과 정경두. 훗날 꼭 재조명되어야 할 것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