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김용호 기자는 자신의 유투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에서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라는 제목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김성령'으로 추정되는 여배우와의 관계를 폭로했다.

김 기자는 "조국의 가장 큰 아킬레스건은 조국의 동생 조권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해당 내용을 전했다.


● 조권은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 전 남편에게서 뭘 받았나?" ●

김 기자는 이날 "(조국이 밀어준)해당 여배우는 이미 이혼을 했지만 기사에는 이혼한 사실이 전혀 안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의 동생과 해당 여배우의 전 남편은 친구사이면서 사업적으로 연관이 있는 관계"라면서 "해당 여배우가 슬럼프가 길었는데 어느날 갑자기 작품도 많이 하고 CF도 많이 찍게 됐다"고 말했다.

김 기자는 또 "역시나 여배우가 성공하는건 누군가 밀어주는 세력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여배우가 여러 작품 활동과 CF를 얻을 수 있도록 조국이 도와줬다'고 조국의 동생 조권이 말한 게 저에게 들어왔다"면서 "해당 여배우의 전 남편이 굉장한 부자인데 당시 전 남편에게 자신의 부인을 띄워주는 대가로 보답을 받았다라는 이야기도 있다"고 말했다.


●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 실시간 채팅창엔 '김성령' ●

김 기자는 "조권은 공짜가 없다. 마찬가지로 조국과 그 집안도 아주 큰 돈 부터 작은 돈 까지 알뜰히 챙긴다"라고 말하면서 잠깐 실시간 댓글을 보고 웃었다. 그러면서 "여기까지만 얘기해줘도 거의다 알아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기자가 웃으며 실시간 채팅창을 볼 당시 올라온 연예인 이름으로는 '김성령'씨가 대부분이었다.

김 기자는 "그렇다면 '조국이 이 여배우를 밀어준 핵심 증거가 없지 않느냐?' 이렇게 물어보실 수도 있겠죠. 하지만 증거가 있다"며 "조국이 그 여배우를 직접 만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이 다른 사람을 만나는 자리에 이 여배우를 대동했다"며 "이 정도면 확실한 증거가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1. 바람 2019.08.26 12:57

    그렇지 여자가 안낄리가 없지...

  2. 나야나 2019.08.26 14:42

    역시 좌빨들은 돈과 성뿐이지

  3. 아트러버 2019.08.28 21:54

    ♫국이두 자지가 스는구나.ㅋㅋ
    개 자 슥 아

  4. 개천절 2019.10.03 07:24

    꼴에 이쁜것은 알아가지구.
    왜 만났냐 물으면 ?
    백번 천번 거짓말할테고.
    뻔뻔스런 얼굴.


22일, 조국 법무무 장관 후보자 부부가 1998 ~1999년 IMF 외환위기 속에서 경매와 '매매 예약'이란 방법을 통해 서울 강남과 부산 해운대의 아파트를 매입한 사실이 확인됐다.

당시는 조 후보자 부친의 건설사가 부도를 맞는 등 가세(家勢)가 기울 때였다. 조 후보자 역시 외국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지 얼마 안 될 때여서 독자적인 자금 여력이 있다고 보기 어려운 시기이기도 했다.

이를두고 자유한국당 정점식 의원은 "당시 조 후보자 부친이 운영하는 웅동학원은 은행 빚도 못 갚고 있는데 아들은 IMF로 헐값이 된 아파트를 사들였다"며 "자금 출처도 의심스럽다"고 했다.


● IMF 한파로 인해 전국의 집값이 거의 반 토막났을 때, 돈도 없던 조국은 집을 "주웠다"

조 후보자 부부는 유학 생활을 마치고 1997년 귀국했다. 그들은 1998년부터 이듬해까지 서울 송파구에서 한 채, 부산 해운대구에서 한 채의 아파트를 각각 경매와 '매매 예약'을 통해 사들였다. 먼저 조 후보자는 1998년 1월 서울 송파구 아파트를 경매로 2억5000만원에 낙찰받았다. 이는 조 후보자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버클리 로스쿨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지 39일 만이었다. 귀국하자마자 경매에 참여해 본인 명의의 아파트를 취득한 셈이다.

당시는 IMF 한파로 인해 전국의 집값이 거의 반 토막 난 상태였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IMF 때 경매꾼들은 '집을 주웠다'는 표현을 썼다"며 "조 후보자 부부도 재빠르게 그 대열에 합류했던 것 같다"고 했다.

당시 조 후보자 부부는 이미 서울 잠실에 30평짜리 아파트 한 채를 소유하고 있었다. 조 후보자가 박사과정생이던 1990년 4월 아내 정모씨가 친정아버지로부터 증여받은 아파트였다. 정 의원실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1998년 2억5000만원에 산 송파구 아파트를 2003년 5억8000만원가량에 팔아 3억3000만원 정도의 차익을 얻었다. 그 무렵 조 후보자는 서울 방배동의 46평 아파트를 7억원에 구입했고, 현재 이 아파트 시세는 18억원대가 넘는다. 1998년 1억6000만원에 산 해운대구 아파트는 2017년 3억9000만원에 팔아 2억3000만원의 이익을 봤다.


● 자금 출처는? ●

하지만 당시는 조 후보자 부친의 건설사가 IMF로 인해 도산하면서 기술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9억원대의 빚을 진 상태였다. 부친이 운영하던 웅동학원도 은행권으로부터 35억원대 대출을 받았지만 상환을 못하고 있던 처지였다. 이 때문에 담보로 잡혔던 웅동학원의 구(舊)부지가 나중에 경매로 넘어가 대출금을 일부 상환하는 데 들어가기도 했다. 야당 관계자는 "웅동학원이 신축 공사비 명목으로 대출받은 35억원은 실제 그 용도로 쓰이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며 "조 후보자 부부의 부동산 자금원으로도 의심된다"고 했다.

조 후보자의 아내 정씨는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를 구입하면서 '매매 예약'이라는 희귀한 부동산 거래 방법을 사용했다. 매매 예약은 부동산 가격이 요동칠 때 매물을 일단 잡아두는 것으로, 실제 거래에서는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급전을 빌린 뒤 자신의 집을 담보 격으로 잡힐 때 매매 예약 방식의 주택 거래가 이뤄지기도 한다. 정씨는 1999년 6월에도 매매 예약으로 해운대 아파트 하나를 확보해 가(假)등기를 했다가 계약을 해제하기도 했다.

또한 정씨가 매입했던 해운대 아파트 소유자는 조 후보자 친척인 김모(71)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조 후보자 부부가 친척 김씨에게 돈을 빌려준 뒤 '담보'로 아파트를 잡아뒀거나, 애초에 해당 조씨 집안의 '은닉 재산'이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조 후보자는 과거 "돈이 최고인 대한민국은 동물의 왕국"이라며 우리 사회의 배금주의 분위기를 비판했었다. 2009년에는 "(IMF로) 수많은 사람이 직장과 집을 잃고 거리에 나앉았다. 이 사태를 예견하지 않은 관료·학자들은 용서받을 수 없다"고 했고, 2011년 저서에선 "외환 위기가 닥치자 매가리마저 풀려 스스로 통치의 논리와 자본의 논리에 투항하고 말았다"며 이전 정부를 비판한 바 있다. 
  1. 조양파 2019.08.27 07:27

    거물인것 같다
    계속 까지는거 보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