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
4.15 총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당시 진선미 후보 지역구에서 유세 지원하는 모습.


아파트 임차권을 갖고있는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인 진선미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이 정작 국민들에겐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고 나라에서 제공해주는 임대주택에 만족해 보라"는 취지의 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진 의원은 20일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면 임대주택으로도 주거의 질을 마련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생겼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이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본부에서 연 현장 토론회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우리가 임대주택에 대한 왜곡된 편견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을 새삼 더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은 이날 토론회에 앞서 동대문구 엘림하우스와 강동구 서도휴빌 등 LH의 매입임대주택을 둘러봤다. 진선미 의원은 임대주택을 둘러본 뒤 “방도 3개가 있고 해서 내가 지금 사는 아파트와 비교해도 전혀 차이가 없다”며 “이런 인식과 정보를 (국민에게) 정확하게 제공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 3월 공개한 재산신고에 따르면, 진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강동구 명일동의 한 브랜드 아파트에 임차권을 갖고 있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 입주를 시작한 새 아파트로 확인됐다.

  1. 문산군 2020.11.21 16:59

    이년완전히미쳣구나

  2. doemfdk 2020.11.23 13:24

    차라리,,
    "애들아 헌집줄꼐 새집다오." 그러지 그랬냐?

  3. 문재앙 2020.11.23 16:17

    정말 ♬♪♪♪이군요 이러뇬이 한둘이 아니라는게 문제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