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청와대가 최근 사표를 낸 탁현민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후임자로 KBS 코미디 프로그램 '개그콘서트'를 연출했던 서수민(47) 전 KBS PD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행사 연출·기획을 담당할 복수 후보들에 대한 인사 검증이 진행 중"이라며 "서 PD도 유력 후보군(群) 중 한 명"이라고 설명했다.

서 PD는 1995년 KBS에 입사한 뒤 '폭소클럽', '개그사냥' 등 코미디 프로그램을 주로 제작했다. 특히 1999년 조연출 시절부터 맡았던 '개그콘서트'는 KBS 간판 프로그램이 됐다.

여권(與圈) 관계자는 "서 PD가 '개그콘서트'를 담당했을 당시 사회 이슈를 코미디와 접목시키며 호평을 받았었다"며 "국민에게 다가갈 수 있는 대통령 행사를 맡는 데 적합할 것이라고 본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당시 내건 '내각(內閣) 여성 30% 기용' 공약과 관련, 청와대 내 여성 참모 비율을 늘릴 수 있다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 PD는 2016년 사표를 내고 KBS가 설립한 콘텐츠 제작사 몬스터유니온 예능부문장으로 이적해 드라마 '프로듀사' 등을 제작했다가 최근 그만둔 상태다. 청와대 관계자는 "검증이 완료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인사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아무리 후보군이라고는 하지만 이건 너무 한 것 아닌가? 들리는 말론 유력한 후보란다. 나랏일 알기를 개그콘서트쯤으로 알고 있는 이 정부의 수준이 보인다. 무슨일이든 "정도껏 해라"라는 말이 있다. 문재인 정부에게 말한다, 제발 정도껏 해라.
  1. 안단테 2019.01.26 22:54 신고

    목적은 빤합니다
    나중에 얘네들이 국정농단으로 단죄받게 되면 그 때 "절대로 국정농단 아니다 그냥 단순한 코메디였을 뿐이다" 라고 우길려는 것이죠
    아마도 그때 덧붙일말은 '악의는 절대 없었으니 순수하게 봐주었으면 좋겠다' 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