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 팔짱을 낀 멜라니아 여사와 카렌 부인.
출처. 리프레쉬닷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에 대해 가짜뉴스를 퍼뜨린 머니투데이 이지윤 기자 등 국내 언론 기자들이 리포트레쉬 닷컴에 일명 '기레기'로 박제됐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부정적인 미국 언론(더선, CNN 등)의 편집된 사진 및 기사 내용을 사실 검증없이 그대로 받아 쓴 것이다.

이같은 가짜뉴스 및 선동성 기사를 쓴 기자로는 한국경제의 강경주 기자, 조선비즈의 이은영 기자, NEWS1 박병진 기자,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중앙일보 정혜정 기자, 서울경제 지웅배 인턴기자, 국민일보 최민우 기자, 조선일보 김명진 기자,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MoneyS 전민준 기자, 한국면세뉴스 허남수 기자, 허핑포스트 김임수 에디터, 뉴스웍스 박명수 기자 등 이 있다.

이들 모두 자극적인 제목으로 의혹설을 퍼트렸다. 위 기자들은 멜라니아 여사가 바로 옆 트럼프 대통령을 놔두고 다른 군인과 팔짱을 꼈다는 제목과 내용으로 기사를 썼다.

그러나 군인 팔짱을 낀 멜라니아 여사 바로 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부인 카렌 펜스도 군인과 팔짱을 끼고 있다. 위 기자들의 보도대로라면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 동반 이혼설이 맞다.

하지만 사실을 보면 비가 오고 있는 상황에서 영부인과 카렌부인이 미끄러질 수도 있기 때문에 정복 군인이 각각 에스코트를 했고, 미끄러지지 않기 위해 군인의 팔짱을 낀 것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참전 군인들에 대한 예를 갖추기 위해 우산을 쓰지 않고 비를 맞으며 헌화와 묵념 등 참배했다. 이렇듯 트럼프 대통령의 군인 존중은 유명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 기자들은 터무니없는 기사를 받아 쓴 것이다. 이를두고 일각에선 미국 대선을 부정선거라고 규정짓고 소송을 벌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흠집내기가 아니냔 말도 나오고 있다. 분명한 건 위 기자들은 가짜뉴스, 선동성 기사를 썼고 해당 기자들은 리포트레쉬닷컴(reportresh.com)에 기레기로 박제됐다.




  1. 어허 뭐 이런일도? 2020.11.19 16:03

    에효~~~
    나라가 망할 징조인가 보다.
    개가 미쳐 날뛰는
    세상이 우쨰 헛것이 보이는 듯 하니 말이다.

  2. ok 2020.11.24 03:40

    박제 잘하셨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