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일(현지 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에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의 중국 책임론을 거론하며 중국 공산당을 향해 “중국의 미친놈들이 수백 만 명의 사상자를 낸 바이러스의 책임이 자신들이 아니라는 성명을 냈다"면서 "누군가 이 얼간이(공산당)에게 전 세계적 대량 살상을 일으킨 것은 바로 중국의 무능함 때문이라고 설명해줘라”라고 썼다.

트럼프 대통령이 특정인을 거명하지는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궈웨이민(郭衛民)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政協) 대변인을 거론했을 것으로 추측했다.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궈 대변인은 20일 화상 기자회견에서 “일부 미국 정치인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왔다며 책임을 전가하려고 하지만 그들의 시도는 실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21일부터 열리는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에 대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은 중국다웠다. 전체주의 정권의 본질은 전혀 새로운 게 아니다”라며 중국이 코로나19의 정보를 세계에 모두 공유하지 않고 샘플을 폐기한 사실을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이 코로나19 발원지에 관한 세계보건기구(WHO)의 독립 조사를 요구한 호주에 보복 관세를 부과한 것도 비판했다. 그는 “단순히 기원 조사를 요구했다는 것만으로 보복을 가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중국이 투명성을 지켰다고 강조했지만 지금도 중국은 국제사회의 조사를 막고 있다. 중국에서는 이런 형태의 기자회견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18일 시 주석이 “세계 코로나19 피해국을 위해 WHO에 20억 달러를 내겠다”고 한 것을 두고 “중국이 세계에 끼친 손해와 비교도 할 수 없는 만큼 적은 금액”이라며 말했다. 중국에 대한 천문학적 소송이 제기되고 있는 것에 비해 터무니없는 금액이라는 지적이다. 지난달 24일, 중국에 우한폐렴(코로나19) 피해에 대한 실질적 보상을 요구하는 소송 금액이 3경2032조원에 달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13일(현지시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과 100번을 무역협상을 하더라도 달라질 게 없다. 중국은 무역협상이 불리하다 싶으면 지금처럼 바이러스를 퍼트려서 자국민도 서슴치않고 희생시키고 전세계를 고통스럽게 만든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내가 오랫동안 말해 왔듯 중국을 다루는 일은 매우 돈이 많이 드는 일"이라며 "우리는 막 대단한 무역 합의를 했다. 잉크는 거의 마르지도 않았는데 중국에서 온 전염병이 세계를 강타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100개의 무역 합의를 해도 부족분을 메울 수 없다. 모든 무고한 생명들 역시도!"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이 사태의 심각성을 은폐한 바람에 전 세계적인 피해가 커졌다고 지적해 왔다. 그는 중국에 부실 대응 책임을 묻기 위해 대중 추가 관세를 물릴 수도 있다고 시사하기도 했다.

이후 14일(현지시간)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 포스트는 "트럼프대통령은 한국시간 오전 1시경 한층강화된 중국 화웨이와 ZTE등 중국계 IT기업의 미국내 기업들과의 거래 및 영업전면금지와 국가안보관련한 조사를 포함한 행정명령에 서명을 했다"고 밝혔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