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의원.

 

4.15에서 총선에서 발견 됀 이스터에그(follow the party)를 두고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과 하태경 의원이 설전을 벌였다.

민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헛 것을 보는 단계에 접어들었고 follow the party 주장은 이성 수준을 넘어선 거라고 하태경 의원이 말했다"며 "그냥 넘어가면 좀 싱거울 것 같아서 한 마디만 하겠다"고 썼다.

이어 "이해 못하는 사람 탓을 해봐야 제 입만 아프다"면서 "딱 거기까지가 그대(하 의원) 지력의 한계"라고 했다.

그러자 하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FOLLOW THE PARTY' 주장은 이성의 영역을 넘어선 것"이라며 "듣는 사람도 이해하지 못하고 가장 심각한 건 말하는 사람도 이해못하고 말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주장했다.

이를두고 민 의원은 "그러니까 이 사람(하 의원)은 내가 내 스스로의 힘으로 'follow the party'라는 이스터에그를 발견했거나, 있지도 않은 'follow the party'를 있다고 꾸며낼 정도로 내 간이 크다고 생각했다는 거"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파가 아니어서 잘 모르는 모양인데, 우파는 그런 거짓말에 능하지 않다"고 썼다. 이는 'follow the party'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하 의원의 대해 일고 있는 주사파.친중 논란에 대해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민 의원은 "그(하 의원)의 인생을 통틀어 드디어 한 번 상상력을 발휘했다"면서 "비록 그 방향이 목표의 정반대 방향이라서 그렇긴 해도... 그 마저도 없는 그 누구와(이준석)의 차별성을 드러내니 반갑다"고 썼다.

이어 "너희들에게 말한다. 그 구덩이 빠져나오는 거는 지능 순이다. 나를 비난하던 똑같은 크기의 목소리로 조작 세력을 욕하라, 그 조건으로 전향을 허하겠다"면서 "그건 그렇고 Follow the party"라고 적었다.

한편 최근 하 의원이 민 의원을 출당시키자고 주장한 이유가 "민 의원이 'follow the party'를 언급하며 중국 공산당 해커의 개입을 주장한 게 대표적인 '친親 중국 정치인'인 하 의원의 심기를 건드린 것 때문"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해 "프로듀스 101 투표가 조작되었다"며 검찰 수사까지 요구했던 게 하 의원 본인이었지만 같은 상황에서 정반대의 행동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프로듀스 X101 투표 조작 사건도 단순히 한 네티즌(팬)의 의혹 제기로 시작됐다. 그런데 하 의원은 4.15 부정선거 의혹 제기를 하는 보수 유권자들을 두고 "투표조작 괴담 전담 퇴치반을 만들어 퇴치해야 한다"고 막말을 쏟아 부은 것이다.

이같은 격한 주장이 나온 이유는 민 의원이 'follow the party'를 꺼내며 중국 공산당 해커가 개입됐다고 의혹제기를 하면서 부터다.

그래서 하 의원의 중국과 관련된 행적과 그외 좌익활동을 살펴봤다. 하 의원은 지린대학교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또한 하 의원은 한중차세대지도자포럼 11기에서 '대표의원'직을 맡고있으며 중국 공산당측과 함께 공개 활동을 한 사실이 여러사진을 통해 확인됐다.

의심이 되니 수개표 해보자는 단순한 요구를 이상하게 매도하는 하 의원... 하 의원은 자신이 몸담았던 주사파(김일성 주체사상.NL)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한 게 아닌지 아님 교류가 잦은 중국 공산당때문이지 의심되는 상황의 연속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
하 의원과 유승민 의원.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22일 페이스북에  4·15 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제기하는 민경욱 의원을 두고 "민경욱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며 "민경욱을 출당 안 시키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출당을 요구할 자격도 사라진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지난해 프로듀스 101 투표가 조작되었고 검찰 수사까지 요구했던 게 하 의원 본인이었다. 프로듀스 X101 투표 조작 사건도 단순히 한 네티즌(팬)의 의혹 제기로 시작됐다. 하 의원 주장대로면 하 의원은 전문가도 아닌 팬의 의혹 제기에 선동 돼 검찰 조사까지 요구했던 게 된다.

KBS와 같이 프로듀스 101 투표 결과 분석을 한 수학과 교수들은 이런 확률은 10의 38승 분의 1보다 작은 정도라고 했다. 이는 로또를 연속으로 5번 연속 1등할 확률보다 훨씬 낮은 수치이다. 이렇듯 단순한 이 의혹으로 범죄자들을 감옥에 보낼 수 있었다.

반면 부정선거 통계분석 권위자인 월터 미베인(Wlater mebane) 미국 미시간대 교수는 이번 4.15 총선을 두고 "와, 이런건 처음이다"라고 표현했다.

미베인 교수는
 볼리비아, 이란 등 8개국에서 일어난 부정선거를 밝히는데 기여한 부정선거 통계분석의 최고 권위자로 평가받는 인물이다. 

미베인 교수가 내놓은 4차 논문에 따르면 401개국 선거 중 한국 4.15총선 선거 부정 비율이 '상위 15%'로 확인됐다. 아주 심각하다는 뜻이다.

단순히 순자 뿐만이 아니다. 이번 증거보전 집행 과정에서 선관위의 부실은 이루 말할 수 없을 만큼 많이 드러났다. 선관위는 중국인을 개표사무원으로 위임했고 투표 봉인 상태는 엉망이었다.

심지어 투표장에 있어선 안될 기표 됀 투표지가 발견되기도 했다. 문제 없다던 선관위의 전자개표기는 무효표까지 더불어민주당측으로 보내는 장면도 수차례 발각됐다.

그런데 이번엔 선거 개표 결과에 프로그래밍 됀 산식에서 follow the party라는 "당을 위하여"라는 글자가 나온 것이다.

이쯤되면 수개표 해볼 이유가 충분하지 않나? 그런데 같은 당인 하태경 의원과 이준석 최고위원이 보수 공격은 물론 윤미향에 빗대 같은당 공격까지 나선 것이다. 이들의 공통적인 특징은 더불어민주당 논란에는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오히려 보수 공격 비율이 더 높다.

하 의원은 이날 "민 의원이 중국 해커가 전산을 조작해 심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고 주장하는데, 이 암호는 민 의원 본인만 풀 수 있다"며 "몇단계 변환된 암호 원천 소스의 출처를 아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가다못해 헛것이 보이는 단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민 의원이 정말로 부정선거 의혹 있다고 생각하면 법원의 재검표 결과를 기다리면 되는데 지금 상황은 통합당이 수용할 수 있는 선을 한참 넘었다"면서 "민 의원이 주장한 온라인 및 오프라인 부정선거가 가능하려면 한국과 중국의 정부기관을 포함해 최소 수만명이 매우 정교하게 공모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여야 된다. 대한민국에서 불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의 궤변은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며, 국민의 조롱거리가 되고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고 있고, 당과 보수를 완전히 망하게 하는 수렁으로 끌고 가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