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여야 환노위 소속 의원 8명이 중국 생태환경부와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를 방문하겠다고 지난 2일 제안했으나 중국 당국은 5일께 국회로 공문을 보내 "한국 의회 방중단의 방문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소속 김학용 환노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 등 여야 의원 8명은 한국 정부의 저자세를 비판하면서 중국발 미세먼지 대책을 촉구하고자 초당적 방중단을 구성하려 했으나, 이를 중국 당국이 공식적으로 거부한 것이다.

중국 당국은 최근 원내대표단의 방중을 비롯해 오는 5월로 예정된 문희상 국회의장 방중 일정에서도 미세먼지 관련 일정은 철저히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세먼지 대책 촉구 차원의 방중의사를 타진한 지 사흘 만에 중국 당국이 공식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은 외교적으로도 이례적이란 평가다. 이 같은 중국 측의 행보는 중국 공산당의 강한 거부 의사가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앞서 환노위 위원들 외에 국회 원내대표단에서 추진했던 방중단도 미세먼지 관련 일정을 잡으려 했지만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환노위 관계자는 "중국 생태환경부와 전인대 상무위 등에 우리가 면담을 요청했는데 거절했다"며 "중국 측에서 얼마 전 이낙연 국무총리도 중국을 방문했는데 굳이 국회에서 또 미세먼지 문제로 올 필요가 있느냐며 거절했다. 국회 입장에서 보면 중국 측이 다소 무례하게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관련기사 댓글엔 중국을 비판하는 댓글이 주를 이뤘다.

sshh**** "짱깨한테 무시당해도 중국몽 빨아제끼는 민주당국회의원들이나 문재앙은 대한민국의 수치"

3670**** "솔직히 일본보다 중국이 더 싫어"

jana**** "공산당은 토론 문화가 없습니다. 그렇기에 지네 말이 옳고 근거도 없는 말만 씨부리는 문화입니다"

lees**** "짱깨가 대통도 씹어 버리고 혼밥하게 하는데 그까짓꺼 방중단정도야 뭐, 개망신 이다.힘을 키우자"

+ Recent posts